2010/06/23 - [초콜렛 복근 도전기] - 30대 평범한 남자의 초콜렛복근도전기 21일차. 슬램더톤을 이용하다(동영상)

16강 진출을 확정짓는 순간.
그 시간은 정확히 5시가 조금 넘는 시간이었습니다.
그 시간동안 모든 이들은 날밤을 새서 구경을 한다던지
아니면 브라운관을 통해서 지켜봤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저는 미리 알람을 마치고
한국과 나이지리아 경기를 지켜봤죠.
그래서 아침 운동시간에 맞춰서 헬스장을 갈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조금은 특이한 모습이 연출이 되더라구요.

평소에 벤치마킹을 할 상대들이
전부다 나오지 않은 것입니다.
더군다나 남자들은 아무도 없었습니다.

아주머니들만 나왔을 뿐입니다.
역시나 브라운관에서는 한국 대 나이지리아의 경기가 보여지고 있더라구요 ^^

저는 러닝머신을 뛰면서 다시 한 번 16강의 감동을 다시 한 번 느꼈죠 ^^

그리고 다른 사람보다 나는 꾸준하게 헬스클럽을 왔다고 하는 것에
자부심이라고 해야 되나요 ^^
그런 것을 느낄 수 있어서 너무 좋았습니다 ^^

그리고 다시 한 번 거울 앞에서 조금씩 윤곽이 잡히는 몸을 바라보며
흐믓한 미소를 머금게 되더라구요 ^^

어쩌면 초콜렛 복근도전기에서 가장 큰 복병은
월드컵이 아닌가 싶은 생각이 듭니다 ^^

내일도 윤곽이 잡히는 복근을 기대하며 포스팅을 마칩니다 ^^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