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사진 속에 차량은 85년 차량입니다.
말 그대로 굴러가는 것이 신기할 정도의 차량이죠.

오늘 제가 이야기할 부분은 호주워킹을 가면서
제가 느낀 그들이 이해하지 못할 한국인 습성입니다.

호주에 가게 되면 우리나라와는 다른 평화로운 분위기에
다들 놀라게 될 것에요. 그리고 동화속에서나 나올 법한
하늘은 실로 호주가 왜 자연의 나라인지 깨닫게 만들죠.

그런데 사실 제가 가장 놀란 것은
그것이 아니었어요.
제가 가장 놀란 것 중의 하나는 우리보다 선진국이라고
이야기하는 호주에서 그렇게 고급차량. 신형차량이
많이 돌아다니지 않는 것이었습니다.

저는 호주워킹 당시 두 대의 차량을 샀습니다. 
첫번째 차량은 포드팔콘입니다.
90년도산 포드팔콘이고 3000CC입니다.

그리고 두 번째로 구매한 차량은 회사명(다이하추로 추정)은 모르지만
85년 차량이라는 것만 기억하고 있습니다.
그 차량은 말그대로 굴러가는 것이 신기할 정도로
오래된 차량이었죠.

제가 이야기하고 싶은 부분은
제가 호주워킹 때문에 저렴한 중고차를 이용한다는 것을
이야기하는 것이 아닙니다.

호주에서는 그렇게 우리가 생각하는 신형차량을 몰고
다니는 사람들이 많지 않다는 것이죠.
말 그대로 우리나라에서는 몇 년만 타도 차=그의 위치
라고 생각할 정도의 인식으로 차를 사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런 인식 속에서 나보도 못한 차량이 지나가면
왠지 무시하고 외제차를 보면 혹시나 사고가 날까
차선을 변경하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죠.

하지만 호주에서는 이상하리만치 오래된 차량이
많고 그들은 서로 신경을 쓰지 않았습니다.

저한테는 약간의 문화적 충격이었습니다.
그리고 그들에게는 청소를 하던지 혹은 우리가 이야기하는
3D일을 한다고 해서 그들을 무시하는 듯한
모습을 보이지 않습니다.

말 그대로 그들은 서로의 일을 존중하는 것이었습니다.

호주워킹! 제가 그곳에서 배운 것은
허례허식에 사로잡혀 있는 것이 아닌 말 그대로
남 신경 안 쓰고 남을 배려하며
자신만의 삶을 즐기는 호주인들의 모습이

아닐까 싶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아이엠피터 2010.09.16 09: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속칭 떵차라고 불리는 차를 끌고 한국에서 살기에는
    인격과 사람도 떵차로 취급하는 모습과 비교하면
    답답해집니다.

  • 최정 2010.09.16 09: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우리나라는 역사를 대변하는 자동차들이 없죠
    사람들이 이상하게 오랜된 차를 몰고다니면은 무시하는듯한 말들
    그리고 굴러가나 비이냥 이런것들이 있죠
    한국사람들 큰일입니다

  • 마사이 2010.09.16 21: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차라는것이 운송수단일 뿐인데
    그것이 부의 잣대가 되고
    년식이 뒤지는 차를 타면 하류인생 취급받고...

    허례허식...분명히 우리가 버려할 저급문화 입니다.

  • 빚과수금 2010.09.17 00: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보증기간만 지나면, 꽁꽁 걸어잠궈논 가벼운 지갑의 문을

    매직패스워드로 열어 버리는 신기한 능력의 only 내수형 자동차가 많아서

    라는 생각도 해주심이 공정할거라는 생각입니다.

  • amer 2010.09.17 03: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인 습성이 아니라.. 미국인들도 마찬가지.
    한국과 다르게 암묵적 소셜클래스의 구분이 명확한 자본주의 서구권에서는
    자기와 다른 사람은 보거나 어울릴 기회도 없을 뿐더러, 그렇다보니 비교할일도 없을뿐.

    서구권에서는 사람들이 검소하고 어쩌고 하더라 한국인들은 왜이러냐라는 사람은
    자기가 그 나라에서 딱 그정도 클래스에서 생활해왔다는말에 다름 아님.
    뭐.. 원글님도 비슷하겠지만 워킹비자 이민자가 속해있는 클래스가 뻔하고
    생활반경, 만나는 사람들이 다 고만고만할 사람들이었으니 이런말을 하는듯.

    한국사람들에게도 잘사는 동네로 잘알려진 베벌리힐즈를
    흑인이 티코정도의 차로 돌아다닌다면 사람들의 반응이 문제가
    아니라 경찰이 10분마다 차를 세우고 뭐하러 왔냐고 물어볼것임.

    사람사는데가 비슷하지 한국인이라고 뭐가 유별난게 있을까?
    이것도 일종의 피해망상.

  • 쉐끼루륜 2010.09.18 09:0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태호형님 ㅋㅋ
    잘 보고 갑니다....
    형님의 글을 보니... 호주 워킹을 떠나고 싶은 마음이 더 간절해지네요...
    답답해서 ... 치사해서 ... 한국을 떠나고 싶습니다 ㅠㅠ

  • 만수무강★하고보자 2010.10.07 17:07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랑⒁해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늘! 건강하시고 행복하시기를 기원합니다.<평생 건강정보 : 내 병은 내가 고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