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날이 서민들이 살기가 어려워지며 헬조선이라는 신조어.

해외이민만이 이런 현실을 타개할 수 있다는 식의 이야기들이 나오고 있다.

 

그 중에서 많은 이들이 호주영주권 취득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그런데 참으로 안타까운 점이 있다.

 

그것은 대부분의 학생들은 호주의 겉모습의 아름다움을 보고

호주이민을 생각할 뿐 호주 내 디테일 적인 삶은 전혀 보지 못하는 점이다.

 

 

실제로 나 역시 호주에 도착하자 마자.

지상낙원의 정의가 있다면 바로 이곳이구나! 싶을 정도로 너무 멋진 자연환경에

홀릭된 것이 한 두 번이 아니다.

 

실제로 호주에서 호주인과 비슷한 삶을 살다보니 예전하고는 다른 느낌으로 호주를 바라볼 수 있었다.

 

즉 사회정책이 바뀜에 따라 내 생활이

윤택해지거나 혹은 나빠지는 것을 경험하게 된 것이다. 실상 그 전에는 호주는 지상낙원의 정의였다.

 

하지만 삶의 디테일을 조금씩 경험하며 호주는 지상낙원이 아니라

인간이 사는 하나의 나라에 불과했다.

 

무조건 호주에 거주하면 행복한 것이 아니라 본인의 의지에 따라 행복은 결정되는 것이다.

 

 

실제로 호주에 살다보면 그들의 삶은 한국인의 삶이 아니다.

그들은 가족을 소중히 여기며 누군가의 눈치에 억매여 자신의 삶을 살지 못하는 사람들이 아니다.

 

말 그대로 자신의 가족이 중요하고 남의 눈치에 휩쓸려 자의반 타의반으로

직업을 선택하는 것이 아닌 자신의 의지대로 공부를 하고 일을 하는 것이 호주인의 삶인 것이다.

 

실제로 많은 이들은 호주에 살며 한국에서의 삶을 살려고 한다.

그런 사람들의 대부분은 호주이민 생활이 결국에는 불행으로 다가온다.

 

한국적 사고는 한국에서 어울리는 것이지 호주에서는 호주인 사고를 가져야

행복할 수 있기 때문이다.

 

나는 호주이민을 준비하는 모든 이에게 말한다.

 

호주이민자 생활은 호주하늘을 바라보며 감상에 젖는 생활이 아닌

일을 하고 저축을 해 내 집 장만을 하고 생활을 영위해야 되는 한국의 삶과 같다는 것을

알아야 된다는 점이다.

 

그럼 오늘은 여기까지 글 적어본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