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날이 대한민국의 경제가 안 좋아지고 보통 사람들의 시장경제가 안 좋아져서
그런지 해외로 이민을 준비하시는 분들이 많이 계십니다.
제가 현재는 호주에 거주하고 있기에 호주이민을 준비하시는 분들이
저에게 현실적인 조언을 물으시는 분들이 많습니다.

저는 사실 호주이민을 호주만 좋다고 해서 오는 것은 절대로 반대합니다.
다 자신이 그 나라에 맞아야 가는 것이지 단순하게 다른 사람들이 그 나라 좋다면서요.
해서 가는 나라여서는 절대로 안 된다는 이야기입니다.

그래서 오늘은 호주이민을 준비하시는 분들에게
하나의 이야기를 해드릴까 합니다.

제가 호주유학원에서 근무한 2년 반동안의 기억 중에서
제가 호주이민을 단순히 남들이 좋다는 이야기에 현혹되지 말라고
이야기하는 이유는 다름 아닌 다음의 일 때문입니다.

이 일은 어느 교수님이 호주이민준비를 다 끝내고
호주가 어떤 곳인지 함 답사차 오셨습니다.

역시 호주하늘을 보고 이것저것 여유로운 모습을 보고 역시 잘 선택했다
만족하신 듯 보였습니다. 그런데 그때였습니다.
거칠게 자동차를 몰며 호주젊은이들이 교수님쪽으로 접근을 하더니
계란을 하나 교수님 얼굴위로 던지고 가는 것이었습니다.

너무 순간적인 일이었고 피할 새도 없이 계란은 교수님 얼굴 위에서
깨졌습니다. 그리고 그 일이 있고 난 뒤 교수님은 모든 이민수속을 접었습니다.

본인이 알고 있었던 호주. 실상 내가 느끼지 않고 이민수속을 했다는 생각이었던 겁니다.

실제로 호주이민을 준비하시는 분들 중에서 한국에서 어느 정도
사회적 위치에 있으신 분들이 이민을 오시는 분들
많이 계십니다. 그런 분들은 이민을 오실 때 본인이 한국에서 누렸던
지위와 계급(?)적인 마인드를 없애야 호주사회에 적응할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호주사회는 철저하게 보통 사람들의 사회이기 때문이죠.
우리나라처럼 한강을 사이로 강남 강북으로 나뉘는 사회가
아닌 보통 사람들이 사는 사회이기 때문입니다.

호주이민을 준비하시는 분들.
꼭 생각하세요. 본인이 달콤한 이야기에만 현혹되어서 호주이민을 준비하고 계시는 것은 아닐런지 말이죠.

그럼 오늘은 여기까지입니다.


호주 필리핀 정..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