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호주 내에서 우리가 알고 있는 호주와는 다른 이야기가 뉴스에 나와

많은 분들이 혼란에 빠지신 것 같아요.

그도 그럴 것이 전세계 가장 살기 좋은 도시로 선정된 멜버른에서

인종차별로 인한 테러가 일어났으니...

그럴만 하죠.

 

더더군다나 호주에서는 이 행위를 절대로 인종차별이 아닌 작은 분란쯤으로

여기고 있으니 더 큰 문제를 초래하고 있죠.

실제로 호주에서는 많은 동양인 및 흑인들이 인종차별을 당하는 것은 사실입니다.

하지만 몇몇 사람들이 이야기하는 대로 정말 우리나라에서 깡패를 만나는

확률 정도로 희박한 것이 사실이며...

 

 

호주인 대부분은 그들의 행위를 철없는 행위로 규정하고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하지만 백호주의 성향을 가지고 있는 백인들 단체가 있는 것은 무시못합니다.

오늘은 호주워킹 이야기는 접어두고 호주이민을 준비하시는 분들에게 꽤나

도움이 될 만한 이야기를 하나 해드릴까 합니다.

 

 

 

호주책을 저술하는 관계로 호주를 가게 되면 꽤나 많은 사람들을 만나게 되고

호주유학원에도 2년 6개월 재직을 한 관계로 영주권 즉 이민을 준비하시는 분들을

꽤나 많이 만났으며 제가 수속진행을 했던 적도 있었죠.

그 중에서 꽤나 상담을 했던 저에게도 충격적인 사건이 있었습니다.

그 사건은 호주영주권을 준비하시던 사회적 권위가 있는 교수님이

호주에 가고 나서 호주영주권을 전면 수정했던 이야기랍니다.

 

교수님은 우리나라에서 빡빡하게 살기 보다는 호주에 가서 노후를 즐기고 어린 자식들의

교육을 위해 호주이민을 준비하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교수님은 호주여행을 가면서 꽤나 호주에 관한 메리트를 느꼈던 것이죠.

그리고 거의 영주권 심사도 들어가고 마지막으로 앞으로 살아갈 그곳 호주로 넘어갔죠.

그런데 그 분이 테러를 당하게 되었답니다.

평화로운 호주의 분위기를 느끼려고 늦은 밤에 호주시내를 홀로 거닐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한 20대초로 보이는 백인애들이 가까이 오더니 fucking yello monkey. go home이라는 말을 하며 계란을 자신의 얼굴에 던졌다고 합니다.

 

 

순간 자신도 모르게 호주의 평화로웠던 이미지가 깨졌다고 하더군요.

그도 그럴 것이 한국에서는 존경받는 분이신데 호주에 가서 계란을 맞고 인종차별을

겪었으니 당연한 것이죠.

 

실제로 호주에서는 알게 모르게 백인우월주의 인식이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특히나 어렸을 때부터 같이 생활하지 않는 이상은 절대로 이해하지 못하는 그들의 행동 때문에

이민 오시는 분들은 더더욱 크나큰 문화적 갭(gap)을 느끼며 한국에서 경험하지 못한

모욕을 느끼는 경우도 많죠.

 

사실 제가 오늘 이 이야기를 하는 이유는 수없이 많은 사람이 호주이민을 꿈꾸고 있지만

그와는 반대로 역이민으로 다시 한국으로 오고 싶어하는 사람들도 많다는 사실입니다.

호주이민을 정말 호주가 나와 내 가족이 살 곳이 맞다고 생각한다면 호주이민을 선택하고 가는 것이 좋습니다.

 

하지만 무조건 호주가 제일 살기 좋은 곳이다 라는 생각만으로 호주이민을 선택했다가

한국에서는 절대 상상하지 못할 인종차별을 겪게 된다면 그 상실감으로 인해 우울증이 걸릴수도

있답니다.

 

그래서 실제로 저는 호주이민을 준비하시는 분들에게 이 일화를 이야기해줍니다.

호주이민은 말 그대로 그 동안 사랑했던 조국을 떠나 다른 곳에 정착하는 것을 말합니다.

단순히 호주가 좋다는 설문조사 같은 수치로써 결정하는 愚를 범하지 말기를 바랍니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새색시해나 2012.11.14 01: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현재 퍼스에 거주중이며 얼마전 인종차별에 관한글을 썼기에 이 글을 그냥 지나칠수 없네요.

    해가 저물고 난 시내를 걸어다가 험한일 당하는것은 굳이 동양인이 아니라도 일어나는 일이에요. 실제로 몇일전 18살 백인소녀가 시내에서 집단폭력으로 사망했습니다. 또한 펍이나 클럽들이 많은 번화가에서 폭력피해는 호주인들에게도 빈번히 일어나구요.

    호주에 거주중이시라면 굳이 이 문제가 인종차별만은 아니란걸 아실텐데요...

    교수님께 인종차별적인 욕을 했기에 인종차별이라 보실 수도 있지만 백인이 대상이었다면 다른 욕을 했겠죠.

    퍼스에 살다보면 호주에 막 온 한국인들이 시내에 밀집해살면서 퇴근후 늦은시간 시내를 홀로 거닐거나 버스나 지하철로 퇴근하는것을 보는데 사실 건장한 백인청년이라해도 집단으로 몰려다니는 무리에게는 공격대상이에요.

    심지어 제 남편과 함께 복싱하는 친구도 체육관으로 오던 버스안에서 청소년 무리들에게 폭행을 당해 일주일간 병원신세를 졌어요.

    아무튼 제 요지는 단순히 이같은 사건들을 인종차별이라고 생각하기보단 호주의 치안이 이만큼 안전치 못하며 유학생들이나 워홀러들이 초저녁 혹은 밤길 시내를 홀로 다니지 말았으면 좋겠어요. 피해자 입장으로는 인종차별이라 생각해 경찰에 강력한 대응을 요구하지만 실제로 경찰들도 항상 무리를 지어다닐 정도로 시내, 지하철역은 위험지역이에요.

    또 이런 기사를 보는 대부분의 호주인들도 상점들이 모두 문들 닫은 시각 시내를 홀로 거닌다는 것을 위험하게 생각합니다.

    호주정도의 인종차별이 없는 이민국가는 없어요. 미국이나 캐나다도 상황은 마찬가지입니다. 오히려 동양인의 수가 많지않은 유럽쪽의 인종차별이 더 심하구요.


    호주가 살기좋은 나라인것은 분명하지만 너무 살기좋아 무서운 것 없이 막 사는 사람들이 넘쳐나는 나라이기도 하기에 처음 온 이민자들에겐 인종차별로 받아들여져 백인에 대한 반감으로 이어지는 경우를 많이 보았는데 그저 안타깝습니다.

    •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2012.11.14 22: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일단 오해의 글이 되었나 싶어서 글 적습니다.

      사실 퍼스쪽에 계시는 분들은 모르는 이야기인지는 모르겠습니다.

      시드니와 멜버른 지역은 실제로 백호주의가 잇는 사람들이 많으며
      호주 연방위원은 이민자들에게 데오드란트를 쓰라고 이야기하는 것이 방송에 나올 정도랍니다.

      사실 퍼스는 제가 모르겠지만 시드니와 멜버른 같은 경우는 현재 많은 사람들이 그런 테러 아닌 테러를 당하고 있답니다.

      저 역시 당했던 1인 중의 한 명이었고 제 지인 같은 경우에는 계란 한판을 맞은 적도 있습니다.

      사실 이 경우는 한국에서는 절대로 있을 수 없는 사건이죠.

      저는 호주이민을 가시는 분들이 이상하리만치 호주에 대한 환상을 가지고 가는 것에 대한 경계성으로 글을 쓰고자 하는 거죠....

      호주가 좋은 나라이며 아름다운 도시임에는 분명하지만
      무조건 추앙하며 좋다고 인식하다 그런 사고를 당해 역이민을
      오는 사람들도 많다는 불편한 진실이 있다는 것이죠...

      새색시해나님의 말씀은 어느 정도 이해를 하겠지만...

      퍼스는 모르겠지만 멜버른 시드니 지역에서는 꽤나 그런 일들이
      빈번하게 벌어지고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그리고 새색시님이 말씀하시는 것은 저 역시 동조합니다.

      학생들이 너무 홀로 돌아다니고 호주 내 부랑아들에게 폭행을 당하는 경우가 많죠. 그것이 조금 안타까워요..

      또한 호주워킹으로 가시는 분들이
      경험이라는 이유로 나쁜 길로 빠지는 경우도 있어서 안타깝구요...

      암튼 감사합니다.
      좋은 지적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 새색시해나 2012.11.15 00:38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민자 수나 교민이 많은 시드니나 맬버른에서는 오히려 인종차별이 적다고 들어왔었는데 아니었군요. 시드니에선 사람들이 차갑고 친절하지 않다는 말을 많이 들어오긴 했었는데 퍼스가 한적하고 시골이라 오히려 치안이 안전한 것 같네요.


      댓글을 쓰고나서 너무 공격적이지는 않았나 걱정했었는데 공감해주셔서 고맙습니다.

    •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2012.11.15 1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 제 아는 동생이 시드니와 멜버른 있다가 퍼스로 갔는데 너무 좋다고 하더라구요.

      조용하면서... 뭔가 평화로운 느낌이...

      사실 시드니에 있으면서 몇몇 kkk단 같이 동양인들 노리는 몇몇 개념없는 백인들 보며... 내가 꿈꿔온 사회가 아닌데 싶은 생각 많았답니다 ^^
      암튼 새색시해나 님도 즐거운 신혼생활 하시고 화이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