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는 전형적인 한국인.
김치를 좋아하며 삼겹살의 소주를 좋아하는 한국인입니다. 하지만 저는 현재 호주에서 살고 있습니다. 비록 비자는 워킹비자지만 조만간 영주권을 위한 준비를 합니다.

왜냐구요? 제 능력을 발휘해서 한국에서는 살 수가 없어서입니다. 무슨 패배자 같은 소리를 하냐며 호되게 저를 나무래도 좋습니다.

하지만 저는 평범합니다. 천부적인 재능으로 개천에 용 났다고 이야기할 수 있는 사람이 아닙니다.

그러기에 저는 호주영주권을 따려고 합니다. 물론 저의 현재 일을 하는 것은 청소부입니다,

울워쓰 청소부
쓸고 닦고 하루도 안 쉬는 일을 하죠.

한국에서는 여행작가라는 명함을 가지며 사람들의 존경(?)을 받았죠.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제 생활을 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나이가 들면서 깨닫게 되었습니다.

나의 부모님이 즐기면서 살지 못하는 것이
자식때문이라는 것을 말이죠.

호주바다를 보면서 어린 자식 목마 태우며 해변을 거니는 가족들의 모습.
노부부가 서로를 의지하며 해변을 거니는 모습.
저는 그런 모습을 보면서 결심하게 됩니다.

특출난 능력이 없는 나에게도 영주권을 딴다면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지 않을까?

물론 한국에서 더더욱 행복하게 살 수도 있습니다.
더군다나 운전할 지도 모르는 저에게 있어서 교통수단이 잘 발달 되어 있는 한국은
최적의 장소라 할 수 있죠.
하지만 제 나이 34살.

아직 결혼도 안했으면 결혼자금이라고는 천만원이 채 되지 않는 형편으로
무엇을 할 수 있겠나요?

결혼포기를 선언해야 되겠죠.

저 그래서 사람답게 살기 위해서 호주영주권을 결심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내 가족들.
많이 아픈 나의 가족들에게 어디 여행이라도 같이 갈 수 있는 그런 여유를
가지기 위해서 말이죠

요즘 생각이 많아집니다.
나는 한국이 좋은 데 한국에서는 내가 살기 어려운 현실이니 말이죠.

왜 요즘 젊은이들이 한국을 떠나 외국으로 가려고 하는지
새삼 깨닫는 요즘입니다.

http://cafe.naver.com/darkangel79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