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가 요즘에 포스팅하는 내용 자체가 호주생활 이야기가 대부분이어서 그런지 호주이민을 생각하시는 분들이 호주에 관해서 물어보시는 분들 많이 계십니다.

제 나름대로의 답변은 해드리지만 사실 저는 그 분들에게 더 묻고 싶은 것이 있습니다.

왜 호주이민을 생각하냐고 말이죠.

그런데 조금은 뜻밖에 이야기를 듣게 되었습니다.

그들이 내세우는 이야기는 요새 돌아가는 한국을 보면 더 이상 희망이 안 보인다는 생각이 들어서랍니다.

말 그대로 뭐하나 제대로 돌아가는 국가의 모습이 아니란 거죠.
그리고 자신들의 삶은 어떻게든 살겠지만 썩어빠진 대한민국의 삶 속에서 힘들어할 자식들을 위해서라도 이민을 생각하게 되었다고 합니다.

사실 요즘에 저도 그렇게 생각하고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솔직히 저는 호주가 맞지 않습니다. 코드가 맞지 않는다는 것이
사실이죠. 하지만 아직 미혼이지만 결혼을 하고 애를 낳는다면
그 아이가 호주에서 유년시절을 보낸다면 아이들은 호주라는 사회에 적응하는 삶을 살 것이며 삶의 여유를 가지면서 살지 않을까 싶습니다.

현재 호주이민을 생각하시는 대부분의 분들은 제가 생각하건데
자신들을 위한 것이라기 보다는 자식을 위해 선택하는 것이었습니다.

이곳에 호주이민자 1세대에 모습을 보면 솔직히 호주생활의 여유로움은 못 느끼고 한국보다 더 힘들게 일하는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그들의 자식들은 호주의 이방인으로 혹은 주변인으로가 아닌 꿈을 위해 살아가고 있죠. 그것 하나만으로도 호주이민을 생각한 것을 그들은 후회하고 있지는 않는 것이죠.

그런 부모님의 마음. 자식을 위한 마음이 세계 복지국가로 손꼽힌다는 호주에 자신의 인생을 포기하고 호주이민을 온다는 것이죠.

조금은 안타깝지만 호주이민의 현실은 이러합니다.
그리고 이런 부모님의 마음을 이용해 호주영주권 혹은 호주이민을 100프로 보장해준다며 사기 처먹는 한국인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죠.

그것이 안타까운 노릇입니다.

사실 그래서 제가 호주클럽을 만든 것입니다.
유학원에서 자신의 이득을 위해서 제대로 된 정보를 제공하기 보다는 한 사람의 삶을 장삿속으로 바라보는 모습이 너무 보기 싫어서 말이죠.

제가 비록 호주에 오래살지 못해
정확한 정보를 제공해주지는 못하지만 현재 호주인들과
살면서 여러분들에게 살아있는 정보를 알려주려고 합니다.

클럽을 통새서 여러분들과 많은 소통하고 싶네요.

그리고 나중에 한국가서 혹은 호주에서 만나게 된다면
삼겹살의 소주 한 잔 사주세요 ^^
그것이 저의 낙이니 말이죠.

그럼 오늘 포스팅은 여기까지입니다.

포스팅 말미에 계속 클럽 주소 링크합니다.
저는 많은 회원수보다는 소통을 할 수 있는 회원분들.
호주,필리핀을 매개체로 소중한 인연이 될 분들을 찾고 있습니다. 많이 들어와주세요!

http://cafe.naver.com/darkangel79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