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주에 가시는 분들의 대부분은 항상 호주에서 무엇을 먹을까 고민하는
사람들이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
나는 김치 없으면 못 사는데.
얼큰한 국물이 있는 것이 있었으면 좋겠는데.

천만에 호주에서는 그런 음식은 찾을래야 찾을수가 없다,
호주에서 먹을 수 있는 것은
한 접시내에서 끝낼 수 있는 것이었다.
에피타이져로 호주인이 내밀어주었던 저 딸기와 아이스크림은 있을 지언정
대부분의 호주인들이 먹는 음식은 스테이크와 감자튀김.
계란후라이. 그리고 밑에 있는 스파게티이다,

호주를 가려고 준비하는 사람들은 저 음식에 익숙해야 될 것이다,

호주를 가서 김치를 찾고, 한국음식을 그리워한다면
안된다.
박찬호가 그러지 않았는가? 철저히 미국에 적응하기 위해서
일부로 햄버거와 치즈범벅으로 된 것을 먹었다고.
그렇다고 해서 한국의 정신을 잃어버리라는 이야기는 아니다,

세계적인 한국인의 정신. 情
그 정은 간직하고 살아가자.
정이라는 단어는 영어로 어디에도 없다.
그 이유는 우리나라의 고유의 정신이라는 것이다,

음식은 저런 음식을 먹더라도 1년이든 2년이든 호주생활을 하면서
한국의 고유의 정신 情을 잃지 않고
호주를 가는 한국인 외교관이라는 마음으로
호주워킹을 그리고 호주유학을 다녀왔으면 하는 바램이다.
1k4CpYY3f1krgennYMffMayqr5L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 박혜연 2011.03.26 13:2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란이나 기타중동에 거주하시는분들은 그쪽나라들은 술과 돼지고기를 엄금하는 나라인탓에 닭고기나 양고기요리를 주로먹고 이란에 오래 거주하시는분들은 대도시인 테헤란에 거주하시는분들이라도 케밥위주나 패스트푸드위주의 음식들을 먹고 버틴다고 하더군요? 그러니 어쩌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