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워킹으로 영어정복이 가능하다 생각하는 사람들에게 조금은 생각해보라고 오늘의 글을 적어본다.

많은 이들이 가장 착각하는 것. 호주에 가게 되면 자연스럽에 영어를 쓸 수 밖에 없다는 것. 과연 그럴까?


 

 

 

 

그렇다면 영어를 정말 잘해야 되는 1세대 교민들은 영어를 잘할까?
솔직한 이야기로 못한다. 그들은 코리아타운을 형성하고 나라만 호주이지 한국과 똑같은 삶을 살고 있다. 그들에게 영어는 가끔 관공서나 갈때나 쓰는 서바이벌 영어일 뿐이다.
요즘에는 우리나라도 다문화가 되어 있는 만큼 얼추 비슷할 정도다. 시드니의 한인타운을 가게 된다면 말이다.

 

 

1세대 교민과 워홀러의 영어실력과 무슨 상관이냐고 물을 것이다.
아주 상관이 있다. 왜냐하면 대부분의 워홀러들이 외국인들과 어울리지 못하고 한국인들과 어울린다.


지역은 호주인데 결국 한국인 것이다. 한국인들끼리 모여있는 데 과연 영어로 이야기할까? 까놓고 이야기하자. 그렇게 이야기하면 우리들 재수 없다고 여기지 않는가? 뭐야! 한국어 놔두고 왜 잘난 척이야! 라는 그런 시선으로 쳐다보지 않겠는가?

호주워킹에서 영어정복을 못한다는 것이 왜 정설이 되었겠는가?


영어가 안 된 상태인데다 더군다나 한국인들끼리 만나니 영어를 쓸 일이 있는가 라는 것이다.


호주워킹이 영어정복이 최고의 목표는 아닐 것이다.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이 영어정복을 최고 목표로 잡고 오고 있다는 것이 문제라는 것이다. 그래서
이야기하고 싶다.


1세대 교민은 영어를 1년 영어공부한 유학생보다 못한다.


그 이유는 영어를 정식으로 공부한 사람과 필요치 않은 사람들에 차이인 것이다. 영어가 필요치 않다면 1세대 교민들과 같이 편하게 지내도 된다.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이 호주워킹 후 좋은 직장을 들어가고자 하지 않는가? 그렇다면 그 좋은 직장은 어떤 것을 볼까?
바로 영어실력을 본다.

 

돈을 많이 벌었다는 것. 그 누구 하나 박수 쳐주는 사람 없다.

 

호주워킹 가면 다 영어가 된다는 그런 헛된 꿈을 져버려라!

 

http://cafe.naver.com/darkangel79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