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 콥스하버에서 자전거를 타고 지나가는 데 저 멀리 이상한 광경을 목격하게 되었다.

어떤 놈이 전선 위에 신발을 올려놨지?

 

 

알음알음 그 의미를 캐묻자 경악하게 되는 일이었다. 저 의미는 약을 판다는 의미였다.

마약! 실제로 나는 호주워킹 와서 마약을 하는 친구들을 많이 봤다.

대마초는 기본이고 실제로 마약을 거래하는 친구들도 있다.

그들의 대부분이 이야기하는 것은 언제 경험해보겠어요 다.

참 뭐라고 해야 될까?

 

한 마디 하고 싶었지만 멀리 타국에 와서 말은 못했지만

경험을 하고 싶으며 살인도 한 번쯤 해야 되고 도둑질도 해도 된단 이야기인가?

실제로 처음에 마약을 경험삼아 했던 사람들은 마약중독이 되서 신세 망치는 경우

허다하게 많이 봐왔다.

 

 

그런 점에서 너무나 안타까운 것이다,

실제로 호주 내 시골로 내려가면 갈수록 저렇게 암약리에 약을 판매하는 곳도 많으며

농장 혹은 백팩커 같은 경우는 유럽애들이 대마초 함 해볼래 하면서 접근해오는 경우도 많다.

나는 솔직히 겁이 난다.

 

이 글을 쓰면서도 그 이유는 이렇게 글을 쓰고 나면 저 전선위에 신발을 보면 약을 살 수 있다는 생각을 가지고 약을 구매하려는 몇몇 사람들 있을 것이 뻔하기 때문이다.

뭐든지 경험이라는 말로 변명이 될 수는 없다.

 

본인이 어떤 행동을 하던지 책임지는 자세를 가지고 행동하기를 바란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