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워킹을 가는 사람이 연간 3만명.

많은 이들이 계속해서 가고 있다. 유럽 베낭여행 가듯 많은 대학생들이 호주워킹

가는 것은 젊은이의 특권이라고 생각하게 된 지도 꽤나 된 것 같다.

그런데 한 가지 학생들에게 묻고 싶은 것이 있다.

 

 

대부분의 학생들이 호주워킹을 갔다온 뒤 취업전선에 뛰어다는 경우가 많다.

그렇다면 취업준비생들은 이력서를 적을 때 호주워킹홀리데이라고 적을 수 있는가에

대한 질문이다.

 

 

물론 모두 다 그 기간을 호주워킹 갔다왔다고 적는 것은 당연하다.

하지만 그 기간에 대해서 당당한 사람은 몇 안 되는 것이 문제다.

사실 호주워킹을 기업체 인사담당자들은 모른다.

 

이제는 많이 안다고 하더라도 그들의 관심은 호주워킹 가서 무슨 경험을 했느냐가

아니라 호주워킹을 갔다와서 무언가를 가지고 왔는가? 즉 스펙을 원한다.

하지만 대부분의 이들은 경험은 많지만 인사담당자가 원하는 스펙은

가지고 오지 않았다. 경험을 말하려는 면접자에게 말한다.

 

 

경험은 베낭여행 짧게 갔다오시지 왜 길게 1년 아니 2년이나 갔다왔네요.

휴우! 그 기간은 그냥 공백기군요. 라고 말이다.

호주워킹 기간을 사회에서는 어학연수 기간이라고 생각한다.

그렇다면 그 기간동안 어떤 것을 해가지고 와야 될지는 답이 나올지 모른다,

당신은 이력서에 호주워킹이라고 당당하게 적을 수 있는 사람인지 생각하길 바란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