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에서 한국인을 믿지 마라?

사실 가장 안타까운 현실이다. 나 역시 호주에 오는 사람들에게
왠만하면 호주인 밑에서 일을 하라는 이야기를 하며 한국사람 밑에서
일은 하지 말라고 말한다.


그도 그럴 것이 같은 페이면 같은 민족이 더 많이 챙겨줘야 되지만
그런 현실이 아니기 때문이다.

페이도 대부분 떼먹는 현실이며
꼭 문제 생겼다 하면 어느 곳에서 일을 했냐? 질문을 하면 거의 100프로
한국인 업주 밑에서 일을 했다는 이야기를 한다.

그런데 나는 몇 가지 오늘 쓴 이야기를 하고자 한다.

현재 나는 세컨비자로 다시 왔으며
호주 내 많은 사람들을 만나고 아직까지 호주워홀러들을 상담하고 있다.

그런데 가끔 그 수없이 많은 사람들과 상담을 하면서
갑갑한 면을 많이 보게 된다.

한국인을 만나지 말라는 조언은 들으면서
스스로 할 만한 힘이 없다. 아니 열정과 패기가 없다.

누구를 훈장질 하듯이 나무라는 것이 아니다.
현실이 그렇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욕은 하지만 실제로 호주인 밑에서
일을 할 자격요건이 되지 않는다.

호주인이 바보인가? 영어를 버벅거리면서 더듬거리는 사람들에게
좋은 일자리를 주겠는가?

몇몇 사람들이 호주인 밑에서 일을 하면 돈을 많이 번다는 이야기를 듣고
나도 호주인 밑에서 일을 하겠다는 마음만 앞선다.
말 그대로 마음만 앞선다.

자신의 영어실력은 전화인터뷰를 하게 되면

Pardon? 을 연습하는 자신을 바라보면서 말이다.

호주워킹으로 와서 한국인 밑에서 일을 하는 것이 아니라고 여기는 사람
다시 한 번 자신을 먼저 뒤돌아봐라.

http://cafe.naver.com/darkangel79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