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에서 백호주의는 있는가?

없다고 말은 못하겠다. 실제로 호주에 가게 되면 동양인이라는 이유로

아니 백인이 아니라는 이유로 차별을 받는 경우 많이 있다.

하지만 그 경우는 10의 1정도로 극히 일부분이다.

하지만 대부분의 이들은 그런 경험을 한국에서는 당한 적이 없기 때문에

크게 느껴지고 백호주의가 있다고 여기는 것이다.

사실 처음에는 호주인들이 마냥 친절하고 외부인들에게 잘하는 사람들이라는 인식으로

여겨졌던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교육열이 없는 지역으로 가면 갈수록 백호주의는 존재했고 유색인종에 대한 분노표출 역시 심심찮게 보였다.

 

하지만 나는 호주에 백호주의가 만연한가 라는 질문에 대해서는

아니다라고 말을 하고 싶다. 그 이유는 그런 소수의 미꾸라지(?)들이 존재하지만

그와는 반대로 그들의 행위를 부끄럽다고 여기는 많은 호주인들이 있어서다.

실제로 내 호주인들은 이제 유색인종과 결혼을 하는 사람들이 나날이 늘어나고 있다.

내가 오랜동안 살았던 콥스하버라는 지역에서 만난 친구는 호주인과 결혼을 했고 어린 아이까지 낳은 정말 화목한 가족이었다.

 

 

그들은 서로의 차이(색깔)을 이해하면서 서로 융화되어 가는 것이다.

호주는 서서히 다국민이 사는 국가가 되어가고 있으며 조금씩조금씩 서로를 이해해가며

국가구성원으로써의 역할을 다하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 참으로 씁쓸한 현실은 백호주의에 대해서 협오감을 가진 몇몇 한국인들은

백인에 대해서는 우호적으로 보면서 흑인친구 내 아프리카 친구를 보면서

깜뚱이라는 원색적인 이야기를 함부로 한다는 이야기다.

 

본인에 말 한마디 한 마디 베여있는 인종차별은 생각지 않는다는 이야기다.

실제로 우리나라에서 외국인을 상대로 이야기하는 것.

쪽발이, 짱깨, 검둥이 등등의 말이 너무나 많은 이들이 심심찮게 이야기하는 것은

조금은 부끄러워야 될 대목이 아닐까?

 

백호주의를 탓하기 이전에 우리네 마음 속 인종차별은 있는 것이 아닌지 생각해봐야 되겠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