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워킹을 가시는 분들에게 있어서 정설로
이야기하는 것이 있습니다.

그 이야기 중의 하나는 한국인들을 믿지 말라는
이야기입니다.
그렇다면 호주 내 한국인 친구를 안 만나는 것이 좋을까?

저의 생각으로는 한국인들은
적당한 수준에서 있는 것이 좋습니다.

실제로 호주워킹에서 일을 구하는 데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인맥입니다.
아무리 영어실력이 좋다고 하더라도
일자리 못구하는 것은 실제 호주워킹을 하시는 분들이
이야기하는 부분이죠.

한국인을 철저하게 배제한채 호주워킹을
살아간다는 것은 실제로 힘듭니다.
적당한 정도에서 노는 친구분류가
아닌 적당히 영어공부 노하우를 공유할 수
있는 그런 사람들이 되면 좋지 않을까 싶습니다.

실제로 해외생활을 하시면
향수병 걸려서 우울증에 시달리는 분들이
생각외로 많은 것이 사실이니 말이죠.

그리고 나중에 한국에 1년워킹생활을 잘 마무리해서
삼겹살의 소주 한 잔 하며 호주워킹 추억을
나누면 얼마나 좋겠어요 ^^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