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 사진은 뭘까?

왠 풍선이 매달려 있을까? 조금은 얼굴 붉어질 수 있는 물건이다.

바로 콘돔이다. 콘돔을 불어서 문에 매달아 놓은 것이다.

 

 

실제로 이런 모습을 호주 현지 백팩커에서는 너무 쉽게 볼 수 있다.

호주 내에서의 원나잇스탠드는 꽤나 자주 접할 수 있는 하나의 문화(?)적인 모습이 되어 있다.

그리고 그곳에서는 꽤나 많은 유럽인들이 대마초를 피면서 권유한다.

그리고 학생들은 뭐 경험이지 하며 대마를 피는 경우가 허다하다.

그것에 대해서 잘못된 것이다 이야기하면...

그들은 말한다. 어차피 한국가서는 못하는 것.

 

 

 

호주에서 한다고 해서 뭐가 그렇게 잘못이냐고?

생각해보면 그들의 대부분은 자유와 방종을 구별 못하고 있다.

실제로 호주 내 불법적인 일에 많은 학생들은 책임감을 느끼지 못하고 있다.

그들은 어차피 호주에서 1년만 있을 건데 뭐!

하며 스스로의 행동을 합리화한다.

 

생각해보면 본인 스스로가 어글리코리안이 되고 있다는 것을 모르고 있다.

다른 사람들에게는 훈장질 하며 회초리질 하듯 비판하지만

스스로에게는 너무 관대한...

 

남이 하면 불륜 내가 하면 로맨스라는 식으로 그들은 자신의 행위를 정당화하고 있다.

그런 모습을 보면서 씁쓸한 느낌 감출 수 없다.

생각해보면 본인들의 행동 하나하나가 대한민국의 모습이고 대한민국의 이미지가 되는 것인데

말이다.

 

 

지금 이 순간에도 대한민국의 이미지는 깍이고 있다.

실제로 호주 내 한인들의 이미지는 썩 좋은 편은 아니다.

 

물론 호주 내 한국인의 위상을 높이는 사람들이 많은 것은 사실이지만 미꾸라지 같이

자유와 방종을 착각하는 개념없는 한국인들에 의해 모든 한국인이 도매금으로 취급받고 있다.

자유와 방종을 착각하지 마라.

 

한국에서는 남의 시선 때문에 못했던 잘못된 행동을 왜 호주에서는 하는가?

그것만큼 비겁한 사람이 없다는 것을 기억하기를 바란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