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조금은 씁쓸한 어글리 코리안의 이야기를 할까 합니다.

호주워킹을 가시는 분들.

많은 분들이 대한민국 국민이라는 자부심을 가지고 열심히 생활하고 계십니다.

하지만 몇몇 학생들은 호주워킹을 가는 것 자체를 도피라고 생각했는지

혹은 1년동안 아무런 행동을 해도 괜찮다고 생각하는 것인지

조금은 씁쓸한 행동을 해서 같은 대한민국 사람으로써 부끄럽기 그지 없습니다.

오늘 그 중에서 자유와 방종을 착각하는 사례 보여드릴까 합니다.

 

 

다음 사진은 제가 왜 보여주는 걸까요?

예! 저기 매달려있는 신발!!

 

이 저의 힌트입니다.

예 저 것은 약 판다는 증거입니다.

저곳이 있는 곳 근처에는 마약을 파는 곳이죠.

 

실제로 호주 곳곳 저런 곳이 꽤나 많습니다. 또한 농장을 가게 되면 유럽인들이

대마초를 같이 펴보지 않을래? 제안을 하는 경우도 많이 있죠.

 

 

 

그런데 문제는 어린 학생들이 대마초를 경험이라고 생각하고 핀다는 것이 문제입니다.

그들에게 아무리 그래도 마약이다.

라고 이야기해도 그들은 저에게 말합니다.

한국가면 안해요. 그냥 여기 호주왔으니 하는 거죠?

라는 말을 합니다.

 

한국에서는 주변 시선 때문에 할 수 없고 이곳 호주에서는 남들 시선 신경 안 써도

되니 하자는 이야기인가 묻고 싶었습니다.

 

 

하지만 그들은 이미 자유라는 느낌으로 호주워킹의 1년을 그런식으로 즐기더군요.

제 말은 잔소리로만 보일 뿐이었죠.

 

지금 이 순간에도 많은 사람들이 호주워킹으로 가서 경험이라는 이름하에

대마초와 약을 하고 있습니다.

 

그들에게 말하고 싶습니다.

자유와 방종을 착각하지 마시길 바랍니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