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인이 한국어를 쓰는 것은 당연하다.

그런데 호주워킹으로 와서 영어정복이 목표인 사람들이 영어를 쓰지 않고 한국어로 말을 하는 것은 문제다.

사실 이 문제는 내 스스로 가장 큰 반성을 할 부분이다. 그리고 많은 호주인 친구들이 나에게 지적했던 부분이다. 그도 그럴 것이 같은 한국인이 한 명이라도 있으면 우리들은 영어를 안 쓴다. 한국어로써 이야기한다.

 

 

그 이유는 편해서일까? 사실 지금 생각해보면 남이 나의 영어실력을 평가하는 것에 대한 두려움이 커서 그런 것 아닌가 싶다.
우리나라 사람들이 유독 다른 나라사람들보다 많은 시간을 할애하고도 영어를 못하는 이유는 다름 아닌 평상시 영어를 쓰지 않는 이유 때문이라고 말을 한다.

다른 외국인들은 호주에 왔으니 영어를 쓰려고 하는 데 우리들은 우리들끼리 그룹을 짓고 한국어로 말을 한다는 것이다.

 

몇몇 외국인들은 그런 부류의 대표적인 민족으로 세 민족을 든다.
중국인, 인도인 그리고 한국인. 그런데 여기서 중요한 것은 인도인은 영어를 천성적으로 잘해서 문제가 안된다는 것이고 중국인은 뭉치면서 서로 챙겨주기 때문에 그나마 낫다는 것이다.

 

 

우리나라 사람들이 뭉치는 것은 사기를 부른다는 이야기를 할 정도로 뭉치기는 뭉치는 데 서로 의합해서 뭉치는 것이 아닌 꼼수가 보이고 이해타산에 의한 만남이라는 것이 문제라는 것이다.

 

씁쓸한 현실.
한번쯤은 생각했으면 하는 마음에 글 적어본다.

 

http://cafe.naver.com/darkangel79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