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워킹 저서가 두 권이 있는 관계로 많은 이들이 나에게 호주워킹에 관한 이야기를

물어본다. 그리고 나는 여과되지 않는 독설로써 그들의 헛된 생각을 깨려고 노력한다.

그 이유는 그들의 대부분은 호주만 가면 다 성공할 것이라는 막연한 생각을 가진 이들이 대부분이기 때문에...

 

 

그들 중에서 내가 가장 화가 나는 것 중의 하나는

준비가 안 된 상태이면서 지금 아니면 못 간다는 것이다.

왜? 군대영장 받았는가?

날짜가 정해져서 왜 지금 아니면 못 가는가?

 

 

너무 힘들다. 사는 것이 너무 힘들다. 한국사회에 빡빡함이 싫다.

그런 핑계를 대며 나에게 지금 가도 좋다고 말을 해달라고 말한다.

하지만 나는 그래서 더더욱 독설로 이야기한다.

 

 

그런 한국사회를 사는 한국인이기 때문에 더 준비하고 가야 된다고...

실제로 호주워킹은 준비되어 있는 사람들에게는 평생의 추억을 간직할 수 있을 정도로 좋은 추억을 가질 수 있는 비자다. 하지만 호주워킹을 가는 데 있어서 준비가 되어 있지 않는 사람은 호주워킹의 추억은 상처만 남는 비자가 될 가능성이 높다.

젊어서는 사서 고생한다 라는 명언이 있다는 것은 안다.

하지만 그렇게 생각하기에는 호주워킹의 기간이 너무 길다. 1년이라는 기간. 그 기간은 절대로 빡빡한 한국사회가 가만히 경험만 쌓고 왔다는 사람들에게 자상한 마음을 가지고 포근히 안아줄 사회가 아니라는 이야기다.

 

호주워킹 급하게 가지마라.

 

 

준비된 사람만이 가라.

 

호주워킹 가고 난 뒤 아 내가 아무 준비없이 왔구나! 라는 생각을 가지는 순간 이미 늦었다. 호주공항에 도착하자마자 호주워킹 1년 중 하루가 카운트되기 때문이다.

지금 이 순간 호주워킹을 간다는 생각에 빠져 준비를 소홀히 하고 있지는 않는가?

호주워킹은 앞서서 계속 이야기하지만 준비된 사람들만이 가는 것이 좋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