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만 하면 되었지. 굳이 문법 공부할 필요 없지 않는가?

사실 나 역시 그 생각을 가졌던 적이 있었다. 하지만 그 생각이 얼마나 위험한 생각인지 깨닫게 되었다.

 

 

 

 

 

 

사실 문법에 너무 집착한 나머지 스피킹에 소홀한 것은 문제다. 하지만 더 큰 문제는 문법을 소홀히 하고 스피킹만 신경 쓰다 그것이 습관이 되어버리면 더 큰 문제라는 것이다.

물론 내가 호주에 살고 한국사람들과 어울리는 일을 한다면 별 문제는 없다. 하지만 대부분의 호주워홀러들은 갔다오고 난 뒤 대기업에 들어가기를 꿈꾼다. 그런 그들이 서바이벌 잉글리쉬가 면접관에 눈에 어떤 식으로 보이게 될까?

 

아마도 그냥 놀다 온 사람으로밖에는 인식하지 못할 것이다.

그래도 말은 통하는 것이라면 대단한 것 아닌가 라고 물을 수 있다. 당연히 말은 통한다.

하지만 우리 말에도 저거 얼마입니까? 라는 말을 할 때 얼마입니까? 저거. 라고 하면 조금 어색하지 않는가? 뭐 말은 통할 수 있다. 하지만 듣는 사람들이 어색하게 받아들이면 그 언어는 실패한 것이다.

 

그런 점에서 문법공부를 안한다는 것은 더 이상의 영어발전은 힘들다는 것을 의미한다.

 

나는 이야기한다. 호주워킹을 가기 전 최소한 grammar in use 기초편은 다 하고 중급편은 한 두 번 동영상강의를 듣고 가라고 말이다.

 

그 의미는 말을 할 때도 문법에 맞춰서 이야기하는 습관을 들이고 조심해야 되겠다는 생각을 가지고 말을 하라는 이야기다.

 

나중에 잘못된 언어습관을 들이게 되면 새로 배우는 것보다 더 힘들다는 것을 깨닫기 바란다.

 

http://cafe.naver.com/darkangel79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