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의 신호등을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정말 이놈의 호주의 분위기가 워낙 느긋해서 그런가
신호등도 무지 안 바뀌었습니다.

계속 정말 10분 동안 기다렸던 것 같습니다.

호주 내에서는 참을 忍을 경험하게 될 것이라고 이야기합니다,.

워낙 호주 내 인구밀도가 적어서 그런가 사람도
잘 지나가지도 않더라구요.

그냥! 무단횡당할까?

아니야! 호주까지 가서 불법적인 행동을 하고 싶지 않아!
나는 한국을 대표해서 온 워홀러잖아.

스스로 위안을 삼아며!
저는 계속 기다렸습니다.

그렇게 10분 이상을 기다리자
한 명의 호주인이 신호등을 건너려는 듯
제 쪽으로 오더라구요.
그리고 저 버튼을 누르더군요.

그리고 저는 한 순간 바보가 된 자신을 발견하게 되었습니다.

외국인은 저를 비웃는 듯한 미소로
저를 쳐다보며 뭐라 말을 했습니다.

저는 괜히 여행객이 이쪽저쪽을 스캔하는 것처럼
딴 짓을 했죠.

말 그대로 무지한 것으로 인해 신호등 앞에서
버튼을 누르지 않고 기다린 것을 들키지 않기 위해서 말이죠.

사실 호주워킹 생활 중에서 이런 유사한 경우가 많이 있답니다.
말 그대로 제대로 된 정보를 알지 못한 채 가서
겪게 된 것이죠.

여러분들! 호주워킹이나 어느 곳을 가던지 그 곳에서의 정보는
최소한 알고 가셨으면 좋겠습니다.

정말 눈 뜨고 코 베인다는 이야기.
그냥 나온 이야기가 아니니 말이죠 ^^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