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워킹은 누차 이야기한다.

누차 이야기하지만 영어를 배우러 가는 곳이 아니다.

실생활 영어를 하기 위해 가는 것이 바로 호주워킹이다.

호주워킹으로 가서 돈을 벌겠다.

순수하게 돈을 벌겠다고 한다면 나는 말을 하지 않는다.

하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호주워킹 가면서 영어실력 늘어오는 것이

지상과제다,

 

 

그런 상태에서 실제로 호주워킹은 영어초보자들은

말 그대로 영어실력을 늘릴 수 있는 기회가 없다.

물론 간단한 영어회화 정도는 할 수 있다.

하지만 그들에게 고급스러운 영어표현은 찾아보기 힘들다.

실질적으로 좋은 직장을 다니고 싶은 사람들의 심리는

고급스러운 영어표현을 구사하고 싶은 마음

간절하지 않는가?

 

더군다나 그들이 원하는 직장 역시

영어실력이 어느 정도 되는 사람을 원하는 것 역시 사실이고...

그렇다.

 

 

실제로 동남아시아인이 우리나라에서 생활하면서

겉다리식으로 배운 한국어...

그것을 자신의 고향으로 가서 공부했다고 여기지 않는다.

뭐 배웠다고 해도 간단한 인사말 정도랑 한국 욕 정도만 배워가지고 갈 것이다.

그런 것처럼 호주워킹으로 영어 하나도 안 되고 간 사람들은

그들과 비슷하다.

 

 

인사말만 능통하게 하는 수준이 과연 영어실력이 늘어난 걸까?

그 영어실력은 외국인과 대화를 할 수 없는 한국에 오면

눈 녹듯 사라진다.

기억하라.

호주워킹으로 영어실력이 늘어나기는 바라는 사람은 중급 정도의 영어실력을

떼고 가야 된다는 사실을....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