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워킹을 가시는 분들이
가장 많이 물어보는 것이
있습니다.
자본금을 어느 정도 가지고 가야 되는가? 입니다.

사실 자본금은 호주워킹을 가면
어느 정도의 돈이 든다고 정의내릴 수 없습니다.
그런 것보다 내가 영어실력이 좋다면
말 그대로 초기정착금과 비행기표만 들고가도
됩니다. 하지만 영어실력이 좋지 않다면
당연히 초기에 영어공부를 위해서 쓰는 돈은
많이 들 수 밖에는 없다는 것입니다.

많은 분들이 어떤 이는 돈 적게 든다는 데
하면서 물어보시는 분들이 많은 데
그것을 따지기 이전에 본인이 영어가 어느 정도
되는지 알아야 됩니다.
본인 스스로 영어가 되지 않은데 어떻게 일자리를 구할 수
있겠나요?

영어실력이 안 되면 말 그대로
농장일이나 공장일 같은 3D일을

할 수 밖에는 없다는 것입니다,
그 일을 하는 것을 잘못되었다고 이야기하는 것이
아닙니다.
그런 일을 하고 난 뒤 경쟁사회인 한국사회에서

적응을 못하시는 분들이 많다는 것이
문제라는 것이죠.

저 역시 농장과 새벽청소를 하면서 저 나름대로 열심히
살아왔다고 자부하면서 살아왔지만 면접관이
놀다왔냐는 이야기를 들을 때의 그 비참함.
그 비참함을 저의 글을 읽으시는 분들은
느끼지 않기를 바랍니다.

호주워킹을 가는 데 드는 돈은 말 그대로 영어실력에
달려 있으니 영어공부 많이 하도록 하세요^^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