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워킹의 실패와 성공을 논하는 것은 솔직히 무의미하다. 하지만 우리나라 사람이라면 호주워킹을 가게 되면 뭔가를 해가지고 와야 되겠다는 생각은 다 하고 있을 것이다.

그런 점에서 호주워킹은 어떤 것을 해가지고 와야 될까?

1년동안의 어학연수를 가지고 왔을 때의 영어실력.
나는 그것을 가지고 오라고 말을 한다. 왜냐고!

 

토익점수가 없으면 좋은 곳으로의 취업은 포기하는 곳이 한국이라는 나라이기 때문이다.

외국 네이티브 실력을 갖고 있다고 치자. 근데 토익점수가 없다.

그 사람이 우리나라 기업체에 뽑힐까? 안 뽑힌다. 그 이유는 서류전형에서 안 뽑히기 때문이다.

우습다는 것 잘 알고 있다. 하지만 그것이 현실이다.

수없이 많은 사람들이 대기업을 지원한다. 대기업 지원서류에 우리는 무엇을 적어야 하는가? 공인할 수 있는 영어점수를 적어야 한다.

토익 그리고 토플 그리고 아이엘츠 기타 등등의 자신의 실력을 알 수 있는 것을 적어줘야 한다.

하지만 네이티브가 그것이 있겠는가? 당연히 필요가 없다 생각하기 때문에
시험을 보지도 않을 것이다. 그러기 때문에 우리나라에서는 네이티브가 지원을 하더라도 영어점수가 없어서 서류전형에 합격을 못한다.

 

 

 

네이티브라는 현실은
서류전형이 끝나고 난 뒤 면접을 본 뒤 면접관들이 알 수 있는 것이다.

실제로 서류전형을 다 볼까?
아니다. 영어점수가 기준미달일 때는 모두다 쓰레기 통 직행이다.
그것이 우리나라 사회의 현실이다.

 

 

 

그런 현실 속에서 여러분들은 호주워킹 와서 경험을 위해서 왔다고 당당히
이야기할 수 있겠는가?
그것은 대한민국 현실을 부정하는 것이다.

씁쓸하지만 외국인도 영어점수가 없으면 서류전형을 합격 못하는 것이 현실이라는 것. 그것을 기억하길 바란다@

 

http://cafe.naver.com/darkangel79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