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 오래 산 교민과 학생비자로 가서 영어공부를 한 사람들 중 누가

영어를 잘할까?

십중팔구 영어공부를 한 사람이 영어를 잘한다.

그것은 어찌보면 상식이다.

 

 

호주워킹 가서 많은 사람들이 네이티브 생활권이기 때문에 영어를 쓰면서

영어정복을 할 수 있다고 여기는 몇몇 이들 많다.

하지만 솔직한 이야기로 그 것은 농구 시작하면 너는 조만간 허재가 될 수 있어!

하는 격이다. 그 정도로 허황된 환상이다.

 

그런식으로 따지면 1세대 교민들은 영어를 다 잘해야 된다.

하지만 내가 호주에서 만나온 1세대 교민들.

외국인 만나면 앵무새다. 그 이야기는 하는 말만 하는 앵무새다.

그들과 대화를 하지 않는다.

 

조형기 발음을 내세우며 자기 할말만 한다. 배려심 없다.

외국인이 알아듣던지 뭐라고 말을 하던지 제대로 된 영어 쓰지 않는다.

그 사람들의 영어실력.

한참 밑이다.

 

 

내가 오늘 말하고 싶은 이야기는 그거다. 호주워킹의 기간이 중요한 것이 아니다.

영어정복을 위해서 호주워킹을 갔다는 사람들.

 

호주에 오랜기간 머물었다고 영어정복하는 것이 아니다.

영어정복을 한 사람은 영어공부를 한 사람이 영어정복을 하는 것이다.

많은 이들이 호주워킹 가서 영어정복했다는 사람의 이야기가 다 자기 이야기인지 알고

그 사람의 피나는 노력은 생각하지 않는다.

 

교민이 영어를 잘할까? 학생이 영어를 잘할까?

라는 단순한 질문 속 호주워킹으로 영어정복이 가능한 것은 본인의지라는 것이 답이 나올 것이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