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워킹홀리데이를 가는 사람들이 이제는 많이 줄어들었다고 합니다.

 

그 이유 중의 하나가 현재 외교통상부에서 체결한 20개국의 선택에서 호주워킹이

상대적으로 적어진 것이라면 제 개인적으로는 환영하겠지만

안타깝게도 거의 대부분 줄어든 이유가 호주환율인 탓이 크다고 합니다.

 

지금 현재 호주달러는 최저라고 이야기할 정도죠.

 

 

사실 가장 hot한 시기였던 시기는 2013년이 아니었을까 싶습니다.

 

그 당시 호주환율은 미국달러보다 100원 정도 비쌀 정도로

강세를 유지했습니다.

 

 

제가 기억할 당시 1250원까지 올랐으니 장난 아니었던 거죠.

 

그래서 그 당시 1000달러를 주당 벌었던 친구들은 거의 500만원 가까운 돈을

월급을 벌고 이것저것 쓰고 세이브 하는 돈이 월에 300만원 이상이 되었습니다.

 

그런데 현재 금액은 840원 정도 됩니다.

 

같은 금액으로 번다고 생각할 때 금액이 고작 350만원 정도 되고

세이브 할 수 있는 돈도 없습니다.

 

 

실상 호주워킹을 돈이 최고의 목적으로 가는 사람들이 많았던 관계로

호주워킹에 대한 메리트가 상쇄되었다고 평가하는 것이 대부분입니다,

 

더군다나 주당 1000불을 버는 경우는 호주워홀러의 1프로도 안되는 비율이

그 정도 법니다.

 

결국은 오늘 벌고 오늘 사는 그런 생활을 하니 실제로 호주워킹의 메리트가

느껴지지 않는 이유죠,

 

 

실제로 호주워킹홀리데이의 취지는 일해서 돈을 버는 것이 아님에도...

잘못된 정보 탓에 돈 벌고 영어도 배울 수 있다는 1석 3조의 효과가 있다고

광고가 되는 것 같아 안타깝습니다.

 

호주워킹이 줄어든 이유가 호주환율이 떨어져서가 아니라

여러 기회 속에서 다른 나라가 더 선호되어 줄어드는 식으로 바뀌길 바랍니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