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형이 말이지.
그때는 한참 날렸었지.

그만 좀 해요. 좋은 소리도 한 두 번이지...

호주워킹을 처음 갔다온 후 호주를 접하지 않은 이들에게 나는 왜 그리 자랑 아닌 자랑을

 

 

했을까? 야! 너 호주 가봤냐. 이곳이 얼마나 복지가 잘되어 있고 좋은 곳인지 아냐!

근데 참 그러고 난 뒤에 친구들과 아는 후배들의 반응은 하나 같이
이제 그만 좀 이야기하라 였다. 술만 먹으면 나는 그 호주를 이야기했고
어느새 내 추억은 술주정이 되어버린 것이다.

 

솔직히 술주정이라고 하기는 뭐하지만
많은 이들이 술주정 같이 호주워킹의 생활을 그리워하는 것이 사실이다.

아 그때 좋았는데. 그때로 돌아갈 수 있다면...

물론 호주 좋다. 하지만 어쩌면 뭔가 아쉬움이 있기 때문에
그런 생각이 드는 것은 아닐까?

 

 

 

나 역시 호주가 지상낙원이라고 생각했었다. 그런데 그 인식이
대한민국이 아닌 나라여서 그런 생각이 들었다는 생각이 든다.

왜냐하면 필리핀에도 장기적으로 묵으니 또한 필리핀도 너무 좋은 것이다.
생각해보면 대한민국이 싫었던 것이다.

호주가 좋았다기보다는 빡빡한 대한민국에 심신이 지쳐있던 것이다.

요즘 호주영주권을 생각하는 사람들이 급증하고 있다.
요즘 대한민국에 돌아가는 형세를 보면 그럴만도 하다.


 

그런데 정말 영주권을 준비하기 전에 스스로에게 물어보자.

내가 과연!
호주를 좋아해서 가는지 아님 심신이 지친 대한민국을 떠나고 싶어하는 것인지...

 

http://cafe.naver.com/darkangel79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