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사진은 어디일까?

 

 

외제차 많은 강남 아닌가?

아니다. 이곳은 시드니다.

그렇게 평화롭고 한가롭다고 말하는 호주다.

사람들은 평화로움이 좋아 호주로 간다고 말을 한다.

그런데 우리나라 교민사회가 가장 발달되어 있다는 시드니는

우리 동네보다 더 빡세게 산다.

 

정확히 이야기해서 그곳에는 과외도 넘쳐난다.

왜 일까?

 

 

시드니에서 살려면 말 그대로 경쟁에서 이겨야 된다. 

높은 물가를 감당하면서 살려면 좋은 일자리를 가지고 있어야 가능하다.

내가 지금 이 이야기를 하는 이유는 많은 사람들이

호주만 가면 무조건 평화롭고 아름답다고만 생각한다는 사실이다.

 

 

 

호주에 가도 경쟁을 하고 살아야 된다.

실제로 시드니는 우리나라 강남에 온듯한 느낌을

받을 정도로 그들은 앞만 보며 살아가고 있다.

 

평화롭게만 살 생각을 한다면 솔직히 한국 지방쪽으로 가면

편하게 살 수 있다. 욕심을 부리지 않으면서 말이다.

무조건 나쁘다라고 이야기하는 것도 잘못이지만

무조건 좋다고 맹신하며 가는 것도 아니라고 생각한다.

 

 

 

 

호주가 무조건 좋다는 생각을 가진 사람들에게 꼭 이야기하고 싶은 것.

호주에서 주류로 살려면 경쟁에 뛰어들어야 된다는 것이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