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생활을 하는 사람들이 가장 한국이 생각날 때는
음식이 아닐까 싶습니다.

사실 한국에서 아웃백에 스테이크가 비싸서
꿈도 못 꿨던 사람이 호주워킹 가서
호주인과 쉐어를 7개월하면서 T-BONE 스테이크를
원없이 먹었던 사람으로써
정말 한국의 맛이 너무 그리웠습니다.

한국인은 김치를 먹어야 산다는 것.
그 때 처음 알았던 것 같습니다.
사실 저는 김치를 잘 먹지 않는 사람이었거든요.

그런데 느끼한 호주음식을 먹다보니
김치를 찾는 한국인의 습성이 나오더라구요.

그래서 저는 정말 한국 와서 가장 먼저 찾았던 것이
소주와 함께 먹는 매콤한 순대볶음이었죠.

그 다음으로 찾았던 것은
절대로 해외에서는 흉내를 못 내는 한국의 냉면 맛입니다.

물론 해외에서 삼겹살과 소주를 먹을 수 있으며
냉면도 파는 것이 사실입니다.
하지만 냉면 맛은 다들 알다시피 잘하는 집 아니면
입맛 버린다는 이야기를 듣는 것이
사실이잖아요.

그리고 마지막으로 포장마차 음식이죠 ^^
해외생활을 할 시에 향수병 걸려서 포장마차 고갈비 혹은
꼼장어의 소주 마시고 싶은 생각 간절한 것이
사실이죠.
그리고 그 어떤 해외의 아름다운 곳에서도
운치있는 포장마차 분위기를 낼 수 없는 것이
사실이잖아요 ^^

저는 영락없이 한국인인가 봅니다.
해외로 계속 나가는 것 자체가 이제는 일이
되어버렸지만 제 가슴속에서는 한국인의 피가
흐르고 있다는 것을 새삼 느끼게 됩니다.

그리고 당당하게 한국인의 민간외교관의
삶을 살고자 합니다 ^^

그럼 오늘 포스팅은 여기까지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