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생활을 하게 되면 가장 그리운 것은 먹거리죠,

그런데 생각해보면 그것도 그것이지만 제일 그리운 것은
情입니다. 어느 식당을 가게 되면 항시 그런 말
하잖아요!

'어머니! 여기 서비스 좀 주세요.'
실제로 어머니라고 이야기할 만큼 친분은 없죠.
하지만 우리나라의 식당에 가면 항시 부르는 호칭이
어머니입니다. 그리고 어머니라 부르기에 뭐한 경우는
이모님이라고 부르죠.

요즘에는 이모님이라는 호칭이 더 나은 것 같더라구요.
어머니는 이제 제가 나이가 30대가 되니
기분 나빠하시는 분들이 계시더라구요.

이제 그래서 모든 음식점에 가게 되면
이모님이라는 호칭을 부릅니다.
그런 호칭을 붙이면 장점은 다들 아실 것에요.

그 분들이 일단 다른 손님들보다
더 친근하게 말을 주고받으며 서로 근황에 대해
물으면서 우리나라의 특유의 情이 형성되죠.

그러면서 서비스 안주나 혹은 음료수 한 병 정도는
그냥 주죠.

뭐 말 그대로 서비스 안주를 받기 위해서라기보다는
서로 기분 좋은 거잖아요 ^^

사실 저희 어머니도 가계 일을 하시면서
손님들이 먼저 호칭을 두고 이야기하면
굉장히 좋아하시거든요.

그런데 참 외국을 가게 되면 애매해요.
그들에게 먼저 다가갈 수 있는 영어실력이
있는 것도
아니고 있다고 하더라도 우리나라처럼
그런 느낌으로 대화를 할 수 없거든요.

필리핀 내 삼겹살 집

되려 그렇게 말을 섞게 되면

팁을 줘야 되는 낭패(?)를 겪게 되죠 ^^

그런 것처럼 참 해외생활에는 우리나라와
문화가 참 다르다는 것을 깨닫게 됩니다.
그리고 해외생활 중 한국인의 情이라는 것이
그리워질 것이랍니다 ^^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언알파 2010.12.04 09: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멀리있다보면 아무래도 ^^ 서로서로 잘 지내게되고 의지하게되는거겠죠?

  • HJ 심리이야기 2010.12.04 09:36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어머니같으신 분들이네요
    잘봤습니다.
    좋은 주말 보내세요 ^^

  • 하늘엔별 2010.12.04 09: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는 한민족이니까요.
    몇 다리 거치면 다 친적이 되잖아요. ㅎㅎㅎ

  • 박혜연 2011.01.24 15:2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개인적으로 외식해도 한식집은 안갑니다! 아줌마들 일하시는데 아저씨손님들이 막 행패를 부리는것도 모자라서 젊은아줌마들에게는 창피스러운 성추행이나 성희롱을 서슴지않나 최근에 저는 특히 아버지랑 외식하고 그럴때 인도식당이나 파키스탄식당 혹은 러시아식당 아프리카식당(?)에 가서 식사하는데 그나라식당들의 좋은점이라면 인도나 파키스탄식당은 주인이나 서빙하는사람이 전부 남자들이라는게(가끔 여자도 있음.) 좀 맘에들고요! 반찬가짓수도 많지않고 요리위주라서 더 맘에 든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