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이야기는 조금 씁쓸한 이야기를 할까 합니다.
얼마전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보도되었던 필리핀 내 코피노 사건에 관한 이야기입니다.

실제로 제가 그 중심에 서 있을 정도로 많은 한국인 유학생들과 만났기에 그 사건이 얼마나 심각하며 학생들이 안일한 생각으로 필리핀 여성들을 대하는지 알 수 있었습니다.

일단 코피노는 누구일까?
예! 코피노는 한국인과 필리핀인의 혼혈. 즉 2세를 이야기합니다.

하지만 필리핀 현지 내에서 코피노의 의미는 한국인 남성이 필리핀 여성과 관계를 맺고 버린 아이들을 뜻합니다. 실제로 보도된 인원의 추정된 인원은 만명이 넘는다고 합니다.
그런데 제가 생각하건데 그것이 알고싶다에서 보도된 그 수치는 상당히 축소발표되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왜냐하면 필리핀 내에서는 실제로 출생신고를 하는 인원이 그다지 많지 않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대부분의 코피노 가정이 부유하지 못한 것을 감안했을 때 추정되는 인원은 최소 그보다 몇 십퍼센트는 더 많다고 할 수 있습니다.

실제로 어떤 지역을 가게 되면 한국인을 닮은 어린 아이들이 필리핀 윤락여성이 일하는 윤락가를 배회하는 모습을 보게 됩니다.

그렇다면 왜 이런 사건이 발생했을까?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 분석한 것과 별반 다르지는 않습니다. 2005년 이후 급격히 늘어난 필리핀 어학연수 시장. 그리고 그 시장 속에서 선생님의 또래가 젊은 학생과 비슷한 경우가 많아 친구로 지내는 경우가 많고 책임감 없이 성행위를 한 뒤 덜컥 겁이 나서 도망가는 경우가 많은 것이죠.

실제로 필리핀 학교 내에 선생님들이 일상복이 아닌 정복을 입는 이유가 뭔지 아시나요?

그 이유는 학생들이 선생님을 무시하고 함부로 대하기 때문에 옷 차림만이라도 함부로 못하게 할 요량으로 그런 선택을 했다면 여러분들은 믿어지시나요?

제가 필리핀 학교 9군데를 다니면서 느낀 학교 내 학생들의 필리핀을 상대하는 모습은 차마 입에 담기 어려울 정도의 모습을 하는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어떤 한 친구는 필리핀 여선생님의 가슴을 만지면서 수업을 했다면서 자랑(?)을 하는 데 정말 혀를 내두룰 뻔했습니다.

그리고 더 황당한 것은 그 이야기를 듣고. 그 노하우(?)를 가르쳐달라는 몇몇 학생들의 반응이었습니다.
이런 현실 속에서 필리핀 코피노 사건은 계속해서 벌어질 것입니다.

그리고 또 하나 남성만 잘못된 것일까요?
절대로 아닙니다.
제가 바라보건데 필리핀 내 한국여학생들도 상당히 문제가 많습니다. 제가 학교를 다니면서 친하게 지낸 한 필리핀인 선생님이 이런 이야기를 했습니다.

'한국여학생은 나에게 성을 주고 나는 영어를 가르쳐준다.'
이 이야기가 과연 몇몇 소수의 이야기일까요? 저는 아니라고 단언코 이야기할 정도로 필리핀 내의 성 윤리는 없어진지 오래입니다.

지금 현재 필리핀 코피노 사건.
저는 한국인이 이 사건에 대해서 창피하게 여기지 않기를 바랍니다. 그런 행위가 발각된 것에 창피한 것이 아닌 부끄러움을 느끼길 바랍니다.

지금 현재 수없이 많은 코피노들이 아버지의 나라 한국을 욕하고 있다는 것을 생각해보시길 바랍니다. 그리고 왜 한국인이 많은 필리핀 지역에서 유독 한국인을 겨냥한 살인사건 및 사건들이 많은지 곰곰히 생각해봤으면 합니다.

오늘은 여기까지입니다.

그럼 내일 포스팅 이어집니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