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에서 지프니를 두려워하는 사람들이 많이 있다.

하지만 필리핀의 지프니는 그들의 대표 운행수단이며 그들의 삶의 한 축이라고

할 정도로 중요한 것이 지프니다.

 

 

필리핀 교통수단인 지프니는 필리핀이 아무리 경제발전을 이룬다고 하더라도

절대로 바뀌지 않을 것이라는 이야기가 있다.

 

그 이유는 필리핀의 상징을 말해주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상하게 한국사람들은 지프니를 등한시 한다.

조금 덥고 답답해보일 수는 있겠지만 지프니를 두려하는 이유가 안전상 문제 때문에

두려워하는 사람들이 많아 문제다.

 

그런 점에서 예전에 글 포스팅과 함께 오늘은 지프니 좌석에 대해서 조금 알아볼까 한다.

 

 

바기오의 지프니 모습이다. 다음과 같이 줄을 서서 타는 바기오 시민들의 모습이고

남녀노소 그리고 갓난 아기 조차 타고 다니는 것이 지프니다.

 

 

보통 사람이 많이 타는 경우에는 다음과 같이 매달려 가는 경우도 있다.

이 경우 가까운 거리라면 그냥 잠시 매달렸다 내리는 경우가 있고, 오랜시간 타게 되면

정상요금을 내는 경우가 있다.

 

 

보통 지프니 같은 경우는 지프니가 수용할 수 있는 인원이 다 수용이 될 때까지 출발하지 않는다.

보통 지프니 스테이션 같은 경우는 워낙 많은 인원들이 지프니를 타기 위해 기다리고 있어

얼마 안 있어 출발한다.

 

 

그리고 작은 지프니 같은 경우는 직접 운전수가 돈을 받지만

큰 지프니 같은 경우는 부조수형식으로 돈을 받는 사람이 있다.

보통 지프니의 상석은 출입구라 할 수 있는 뒷좌석이 상석이다.

 

그리고 노약자석과 임산부석이 있는데 그것 역시 뒷좌석이다.

 

그래서 몸이 건장한 친구들은 안으로 들어가거나 멀리 가는 사람들 승객 역시

안쪽으로 자리를 잡는다.

 

그렇다면 지프니의 가장 최상석은 어디일까?

 

바로 앞좌석이다.

 

 

운전수 바로 옆좌석이 가장 상석이다.

 

 

물론 한 사람만 앉지는 않는다. 두 명 정도가 더 착석을 해야 출발한다.

 

 

보통 앞좌석은 처음에 지프니를 탈 때 제일 먼저 타는 사람이

착석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그래서 이렇게 나는 텅텅 빈 지프니를 찍을 수 있다.

 

그리고 앞 좌석에서 바라본 스릴감 역시 느끼는 것

그것 역시 지프니 최상석 앞좌석이 주는 매력이다.

 

 

지프니가 위험하다는 생각으로 지프니가 주는 스릴감을 놓치지 말기를 바란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