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어학연수 먼저? 아님 바로 호주어학연수 먼저?

요즘 필리핀어학연수가 대세이다 보니 많은 이들이 네이티브 나라를
가기 전 필리핀에서 최소 2개월에서 최장 6개월까지 학교를 다니다
가는 경우가 많다.

그렇다면 필리핀어학연수는 소문대로 효과가 좋을까?

솔직한 이야기로 필리핀어학연수는 중급자 이상에게
그렇게 큰 메리트는 없다. 물론 전문과정을 따로 하는 곳에서
점수를 따기 위한 코스는 확실히 보장을 해준다고 하듯이
성과물을 분명히 가지고 오게 된다.

하지만 우리나라에서 토익 만점을 받는다 쳐도
외국에 오게 되면 말 제대로 못 하는 현실과 같이
틀에 맞춰 스파르타로 압박해서 영어를 주입하는 식의
공부법으로 점수를 만들기 위한 영어를 하는 것이다.

우리나라에서는 어찌보면 이 과정이 나을 수도 있다.
왜냐하면 영어를 아무리 잘해도 우리는 보여줄 수 있는 점수
토익점수가 없으면 평가를 못 받는 것이 현실이기 때문에...

그러나 토익점수 같이 표면화 되어 있는 점수가 아닌 이상
영어중급이상자에게는 필리핀보다는 네이티브들이 있는
미국 영국 그리고 호주 캐나다 같은 나라가 좋다.

아무리 필리핀인들이 영어를 능수능란하다 하더라도
영어가 모국어가 아니다.

실제로 내가 필리핀 친구들을 만날 때
나는 가끔 홀로되었다는 느낌을 받는다. 그 이유는 그들끼리
세부아노를 쓰고 따갈로어를 써서 대화하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사람이 아무리 외국인 친구가 있어서 배려를 해서
영어를 한다고 하더라도 한국어로 서로 이야기하는 것처럼
그들도 나에게 배려심은 있다 하더라도 따갈로어를
더 많이 구사한다는 것이다.

하지만 호주나 미국 같은 나라는 다르지 않는가?
모든 일상 내 자신이 노력하는 것에 따라 우리나라에서 1:1 강습으로 1시간 5만원 정도 부르는 네이티브들을 만날 수 있다.

그들은 우리들이 대한민국에서 그렇게 친구가 되고 싶어하는 외국인들이며
영어를 모국어로 쓰고 있는 사람들이다.

필리핀 어학연수와 호주 어학연수.

내가 볼 때는 그렇다. 자신의 실력이 터무니 없이 부족하다면
영어의 자신감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필리핀어학연수를
어느 정도 중급 이상자 같은 경우는 호주 어학연수 밑 네이티브가
있는 어학연수를 선택하라고...

http://cafe.naver.com/darkangel79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