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바기오 생활도 토털 1년 정도 되어간다.

참 특이하게도 바기오 생활은 내 카메라 셔터가 멈추질 않는다고 할 정도로

너무 아름다운 도시다.

 

물론 예외는 있다. 바로 우기시즌이다.

 

우기시즌은 정말 오랜기간 거주한 바기오 시민들 조차 적응이 안된다고 말할 정도다.

 

 

하지만 워낙 바기오 날씨가 아름다워

그 우기시즌의 단점을 상쇄하게 만든다.

 

 

바기오 도시 곳곳 소나무 향이 나는 이 전경.

과연 어떤 나라 어떤 도시에서 이런 전경을 가지고 있단 말인가?

 

 

항상 똑같은 곳이지만 나는 하루의 한 두번은 사진을 찍는다.

 

정말 계속 바라보지만 아름다운 전경이 아닐 수 없다.

 

 

이곳은 우리나라 명동거리라 불리는 세션로드다.

 

오늘 하늘이 너무 예뼈서 찍어봤다.

야경과 함께 찍으면 마치 유럽에 온 듯한 착각을 줄 정도로 아름다운 곳이다.

 

물론 사람이 너무 많아서 인파가 많은 것을 좋아하지 않는 사람은

그다지 좋아하지 않을 거리가 바로 세션로드다.

 

 

특히나 SM몰로 손님을 태우기 위한 택시줄을 보고 있자면 한숨이 나온다.

그 정도로 이곳 세션로드는 항시 사람들로 넘쳐난다.

 

내가 거주하고 있는 네이비 베이스로 가는 지프니역이다.

 

화창한 날씨 그리고 동화 속에서나 나올 법한 구름이 조화를 이뤄

너무 아름답다.

 

이 것이 바로 내가 이야기하는 바기오의 아름다움이다.

 

바기오 날씨의 아름다움. 이것이 바기오로 은퇴이민을 생각하게 만드는 결정적인 이유가 아닐까 싶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