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그리고 바기오에 어학연수를 오거나 여행을 온 사람들이 귀국하기 전

고민하는 것이 있다.

 

귀국선물로 무엇을 준비해야 될까다?

 

나는 워낙 필리핀을 내 집 들락날락 거리다보니 이제는 귀국선물을 들고가지도 않는다.

사람들도 이제 안 줘도 된다고 이야기할 정도니깐 말이다.

 

하지만 대부분의 이들이 바기오 같은 경우는 처음 오는 경우가 많고

다시 오는 경우가 거의 없는 경우라 바기오 귀국선물로 좋은 것을 소개할까 한다.

 

 

바기오 귀국선물로 좋은 것.

그것 중의 하나는 은세공 제품이다. 바기오 은은 필리핀 지역 내에서도 꽤나 유명한 제품으로

많은 이들이 찾는다.

 

지금 이곳은 캠프 존 헤이 은세공 제품으로 만든 녀석들을 모아둔 전시관이다.

 

물론 나는 구경만 했다.

금액은 한국에 비해서 저렴한 편이다.

 

하기는 가성비 기준으로 저렴하기에 사람들이 은 제품을 구매하는 것 아닐까?

 

 

돈이 있다면 은으로 만든 지프니 하나 가지고 싶다.

 

하지만 한국으로 가져가는 것도 그렇고 이제는 은 세공제품은 나한테 흥미가 없는 제품이라

눈으로만 담았다.

 

 

 

캠프 존 헤이에 위치한 이곳 외에도 많은 상점에서 은세공 제품을 판매하고 있다.

잘 찾으면 정말 좋은 제품 찾을 수 있다.

 

이와 함께 개인적으로 바기오에 오면 구매하고 가라고 하는 것으로

우베 칩과 우베 쨈이 있다.

 

이것은 오로지 바기오에서만 나는 특산품이기 때문이다.

물론 우베잼은 유통기한이 짧아 금방 상하게 된다.

더군다나 마닐라를 통해 다시 한국으로 가야 되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한국에 가서 상한 우베잼으로 기분을 잡치는 경우가 많다.

 

나 역시 기분 좋게 선물하려고 준비한 우베잼에 곰팡이가 껴 돈도 돈이지만

기분을 잡쳤던 것이 사실이다.

 

이와 함께 브룸(bloom)역시 추천할 만한 귀국선물이다.

 

 

 

빗자루 역시 바기오에서 제조 된 빗자루가 유명해 많은 필리핀인이 구매하는 선물이다.

외국인 같은 경우는 큰 녀석을 들고갈 수 없으니 작은 녀석을 구매하는 것이 좋다.

 

이 밖에도 주당들에게는 탄두아이 같은 럼을 구매하고 가는 것이 좋다.

 

 

 

나는 양주 맛을 모르지만 고급술을 마실 줄 아는 사람들 사이에서

탄두아이는 양주 맛을 품은 녀석이라는 말을 한다.

 

 

그 정도로 가성비 기준으로 최고의 맛을 자아내는 녀석이 탄두아이다.

 

여러 가지 럼이 있으니 본인의 기호에 맞춰 구매하는 것이 좋다.

 

 

 

그리고 간단히 구매하면 좋을 것으로는 브라운 커피가 있다.

다른 외국에서도 많이 판매하는 커피인데 달달한 커피믹스를 구매하고자 한다면

이것 만큼 좋은 것이 없다.

그리고 여러가지 땅콩 같은 간식류 역시 귀국 후 선물로 추천한다.

 

전체적으로 바기오 물가가 저렴해 많이 사더라도 1000페소 이내로

모든 것을 구매할 수 있다.

 

그럼 오늘은 여기까지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