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한국을 보게되면 자살공화국이라고 말할 정도로 많은 이들이 자신의 목숨을
스스로 끊는 것을 많이 보게 됩니다.
여러가지 이유가 많겠지만 가장 큰 것 중의 하나는
경제적으로 어려운 부분에 따른 비관자살로 볼 수 있을 듯 싶습니다.

사실 저 역시 부유한 편도 아니고 부모님 한 번 제대로 효도관광 못 보내주는 처지이기에 저도 불행하다 생각한 적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저는 그 누구보다 행복하다 자부하면서 살고 있습니다.
그 이유는 필리핀에서 느낀 감정 때문이죠,



다들 아시다시피 필리핀은 아시아에서도 최빈국에 속하는 나라입니다.
태풍이 일면 수없이 많은 사람들이 죽음을 맞이할 정도로 모든 것이 빈약한 상태죠
하지만 그들의 삶은 항시 즐거움 속에 살고 있습니다.

왜냐구요. 그들은 하루하루 자신의 사소한 일생에 대해 행복을 느끼면서 사는 사람들이기 때문입니다.

우리나라에서는 내 집 장만을 하는 것을 가장 큰 꿈으로 느끼는 사람들 많이 계시죠.
이들에게는 그런 소망 자체가 사치라고 불릴 정도로 불가능한 꿈인 사람들 굉장히 많습니다.
단순히 비를 피할 수 있는 공간. 그리고 밥 한끼 떼울 수 있는 양식이 있다는 것.
그것 하나만으로도 행복을 느끼는 사람들이 바로 필리핀 사람들입니다.



오래간만에 찾은 필리핀에서 저 아이들에게 테러블 쿠킹 실력이지만 카레를 대접했답니다.
그들은 그래도 아주 좋아하더라구요. 그리고 연신 고마움을 표시했고 말이죠.

지금 현재 자살이 만연되어 있고 베르테르 효과 같이 한국사회에 퍼져있는 현실에 자살을 시도하는 분들에게 꼭 한 번은 필리핀에 오셔서 이들의 삶을 경험해보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그렇다면 그렇게 쉽게 자신의 생명을 놓는 일은 없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