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 전 교황이 필리핀을 방문했을 때 지프니 3대를 타며 서민들과 함께하는 모습을

보여 화제가 되었다.

 

관광객에 있어 지프니는 필리핀인들의 전유물. 즉 외국인들은 타서는 안 되는 위험한 교통수단으로

알고 있지만 필리핀을 조금이라도 아는 사람이라면 필리핀을 잘 모르는 것이라고 말을 한다.

 

 

실제로 나 같은 경우는 필리핀여행을 갔는데 지프니를 타지 않았다면 필리핀을 울타리 쳐진 상태에서

바라본 것이라고 평한다.

 

지프니는 필리핀인들의 교통수단이자 상징이다.

 

 

지프니는 우리나라에서 버스 개념이다. 구석구석 안 가는 곳이 없으며

지프니를 보면 필리핀인의 살가움을 이해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

 

지프니는 빽빽히 들어앉아 살을 맞대며 타는 구조다. 낯선이들과의 접촉을 지양하는 우리나라와는 달리

어쩔 수 없이 살을 맞댈 수 밖에 없는 구조다.

 

 

또한 돈을 지불할 경우도 옆 사람에게 돈을 전달하는 구조다.

즉 낯선 이들에게 자신의 의사를 전달해야 된다는 의미다.

 

이런 점에서 필리핀인은 자세히 보면 낯선이와의 대화에 인색하지 않다는 것을 알 수 있다.

 

또한 지프니 정류장 같은 경우는 소리를 지르며 호객행위를 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 사람들은 실제로 고용된 사람이 아니라 암묵적으로 돕는 것이다. 그리고 그에 따라 지프니 운전수는

그들에게 일정의 돈을 지급한다.

 

 

같이 못 사는 서민끼리 돕는 모습이라고 생각하면 이해가 쉽다.

 

이와 함께 짧은 거리 같은 경우는 매달려가는 경우도 있고.

지금 동영상에 보이는 것처럼 좁디 좁은 지프니에서 구걸을 하는 어린아이들의 모습도

보인다. 이것이 지프니다.

 

 

이런 점에서 지프니는 꼭 한 번은 필리핀에 갔다면 타봐야 된다.

 

 

지금 많은 이들이 지프니는 위험하다는 인식으로 타지 않는데...

개인적으로는 참 안타깝다.

 

 

외국인이 우리나라 버스를 부정하는 모습과 같다. 

 

오늘은 이 정도까지 글 적어본다! 다음에는 더 자세한 이야기를 적어보고자 한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