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유학이 이제는 하나의 유학시장에서 중요한 시장으로 자리매김된지 오래입니다.

 

하지만 아직까지도 몇몇 학생들은 필리핀유학 자체를 불신하며 필리핀선생님의 영어발음을

문제시하며 깎아내립니다.

 

그런데 저는 그 학생들에게 그런 말을 해주고 싶습니다.

 

그렇게 무시하는 필리핀선생님들의 대부분은 원어민들과 자유대화를 한다고 말이죠.

 

 

지금 저는 호주에 와 있지만 필리핀어학원에 있을 때는 마치 자신의 영어실력이 발음 안 좋은 필리핀선생님들보다

더 뛰어난 능력을 가지고 있는 것처럼 착각을 하던 대부분의 한국학생들 꿀 먹은 벙어리가 되어 있습니다.

 

말 그대로 1:1수업으로 자신 스스로 영어가 된다고 착각을 하며 필리핀선생님의 발음을 문제삼으며

나는 더 이상 배울 것 없다는 식의 자만심이 생기고 그로 인해서 영어공부에 매진을 못한 친구들의 대부분이 겪는 현상입니다.

 

실제로 영어는 자만심이 드는 순간 영어실력 향상은 물 건너갑니다.

 

생각해보세요. 한국인들도 한국어공부를 합니다. 우리들은 유식한 표현을 쓰기위해서 언어를 배웁니다.

뭔가 능숙한 PT능력을 쓰기 위해서 여러가지 표현력을 배운다는 이야기죠.

 

똑같습니다. 영어도 언어입니다.

 

언어에서는 완전정복이 없습니다. 자신이 더 공부하면 할 수록 늘어나는 것이 언어실력입니다.

 

필리핀어학연수를 고작 3개월 갔다오고 난 뒤 마치 원어민이 된 양 자만심이 빠지는 어리석음을 보이지 않기를 바랍니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