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빈에 대하여...

이 영화는 한 가지의 질문을 우리들에게 던진다..,

만약 당신의 자녀가 사이코패스라면?

감독은 우리들에게 기분 나쁠 정도로 정곡을 찌르면서 우리들에게

계속해서 묻는다.

 

당신의 혈연이 사이코패스적 모습이 보인다면?

어떤 식으로 할 것인가?

 

실제로 이 영화의 공포감은 우리 삶 속에서 너무나 쉽게 볼 수 있는 캐릭터를

볼 수 있다는 점과 혹시나 내 자녀가? 저렇게 될 수 있다는 가정을 하면서

공포감은 배가 된다 할 수 있다.

 

사실 이 영화의 답은 없었다.

 

 

감독은 정답일 수 있는 그 어떤 것도 보여주지 않는다.

단순히 감독은 스토리전개를 과거와 현재를 오고가는 시퀸스로 보여줄 뿐이며

우리는 그 영화의 스퀸스와 함께 끊임었이 스스로에게 질문하게 만드는 것이다.

 

나였다면!!!

 

과연 어떤 선택으로 케빈을 대했을 까 라는 것이다.

이 영화 속 나는 그 문제도 문제지만 결부지어서 모든 해결 문제를 정답화 시키려고 하는 사회적 구조에 잘못도 어느 정도 꼬집으려 했다는 생각이 든다.

산수 문제의 정답을 강요하는 어머니의 질문에 1부터 50까지 세어가는 케빈의 모습과

더 많은 것을 원하냐 이야기하는 케빈의 모습까지...

 

케빈 개인을 이해하기보다는 사회 속 적응 못하는 인간으로 혹은 문제아로 이해하는 사회적인 시선에 대해서 이야기하는 것이다.

 

 

케빈에 대해서.

나는 이 영화를 보면서 짜증과 화가 났다. 케빈에 이유 모를 반항과 행동 때문에...

그런데 생각해보면 감독은 그것을 원한 것이 아니었을까?

이해를 하기 보다는 무조건 괴물로 바라보는 시선.

 

한 사람의 개개인의 특수성을 이해하기 보다는 왜 다른가에 대해서 추긍하는 사회적 시선. 그 시선으로 또한 케빈을 이해하려했던 우리들의 시선에 대해서 말을 하고 싶었던 것은 아니었을까?

 

 

이 영화를 보며 왠지 모를 불편함이 느껴진다. 감독이 그 의도까지 생각해냈다면 정말 천재가 아닐까 싶은 생각이 들 정도로 이 영화는 잘 짜여져 있다.

특히나 연출력과 함께 어머니와 아들의 연기는 가히 올해 본 연기 중 최고가 아닐까 싶을 정도로 인상깊은 연기를 보여준다.

 

이 영화 10점 만점에 9점을 주고 싶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