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호주워킹 관련된 두번째 책인
호주워킹완전정복 Q&A 그리고 그에 관한 독설이
재판을 찍었습니다 ^^

2009년 10월에 책이 나와서 아직 1년이 안 되었는데
재판을 찍게 되었네요.

이제 총 4권을 쓴 저자로써 가장 기쁠때가 언제냐
물으신다면 아마도 재판을 찍을 때가 아닌가 싶어요.

재판이라 함은 책을 낸 것에 대한 기쁨보다
많은 사람들이 저의 책을 읽어줬다는 이야기가 되는 것이니
말이죠.

물론 100만권. 10만권 정도로 팔리는 그런 급은 아니지만
호주워킹 가시는 분들에게 많은 도움이 된다고
생각하니 많이 기쁜 것 같습니다.

물론 저의 이야기가 딱히 책 제목처럼 그렇게 호주워킹을
가시는 분들에게 좋은 이야기를 들러주는 책은 아니지만
그래도 많은 분들이 저의 실패담과 함께
호주워킹에 대한 실제적인 정보를 가지고
준비해서 성공해서 돌아왔다는 이야기를
들으면 그것만큼 기쁜 것이 없는 것 같습니다.

책 저자로써 인세로 생활을 할 수 있는 정도는
아니지만 가장 기쁜 것은 독자들이 감사히 읽었다며
장문메일을 보내는 것과
저로 인해서 도움이 되었다는 이야기를 듣는 것 아닐까 싶어요.

물론 악플은 피해갈 수 없지만서도 말이죠.

오늘 재판 찍어서 배달된 2쇄 책을 보면서
1권의 만권에 이어서 2권의 5천권을 봤다는 사실에
기뼈하면서 포스팅 해봅니다 ^^

그럼 오늘 하루도 행복하세요 ^^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