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연 윤미향 당선인의 행적이 연일 화제다.

 

회계누락 문제는 세발의 피라고 이야기할 정도로 그녀의 과거행적은 충격 그 자체다.

 

말 그대로 윤미향은 위안부 할머니들을 이용해 자신의 가족들을 먹여살렸다고 할 정도의 행보를 보아왔던 것이다.

 

그리고 마지막까지 그녀는 정의연 대표라는 자격으로 민주당 비례대표로 국회의원까지!

 

어떻게 이런 일이 벌어질 수 있단 말인가?

 

민주당도 굉장히 당혹스러울 것이다.

이 정도 깜냥 수준일 것이라 생각하지 못할 것이다.

 

하지만 시나브로 국민들의 감정은 분노에 이어 어이없음의 감정을 느끼고 있다.

 

그 동안 위안부 할머니를 위해 쓰일것이라 믿어의심치 않았던 기부금이

실상 윤미향 당선인의 입신양명에 쓰이고 있다는 사실.

 

지금 윤미향 당선인이 드러나고 있는 사실만해도 국회의원 사퇴가 아니라

배임죄 횡령죄 등등 많은 죄목에 피의자가 되어야 되는 상황이다.

 

지금 많은 국민들이 더 따가운 시선을 보이는 것은

 

진보 보수 할 것 없이 반일 정서 감정이 있는 상황 속에서 그 감정을 이용하여

그녀 그리고 그녀가 이끌었던 정의연 단체가 돈을 벌었다는 것이다.

 

그리고 그 정의연은 아직까지도 자신의 행보에 대해서 작은 실수라는 식으로 이야기하며

되러 그런 것에 의문을 제시했던 위안부할머니들에게 서운한 감정까지 드러낸다.

 

이들은 진보가 아니다.

 

단지 약자를 이용하여 돈을 버는 하이에나 같은 집단일뿐...

 

더이상 정의라는 단어를 쓰지 말길 바란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