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조금은 부끄러운 이야기를 전해드릴까 합니다.

필리핀에서 한국인이 어떤 이미지를 가지고 있을까요?
우리가 듣는 소식으로는 항시 한류열풍.
말 그대로 노바디 음악이 필리핀 어느 거리를 가도
들리고 I DONT CARE 음악이 들리는
필리핀 현지의 모습.
즉 한국인을 굉장히 좋아만 한다고 생각하시는 분들 많습니다.

하지만 필리핀 내 한국인의 이미지.
현재 좋은 상황 아닙니다. 한국인이 많이 모이는 지역일수록
우리나라 사람에 대한 분노심이 하늘을 치른다고
할 수 있습니다.

그렇다면 왜 필리핀 내 한국인이 그리 좋지 않을까요?

오늘 뉴스 검색어에 오르내리고
있는 사건이 하나 있죠.
이다해 필리핀영어를 흉내내면서 필리핀인을 비하했다는 사건이죠.

사실 그 사건은 별 것 아니라고 생각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그런 미묘한 사건 자체가 쌓이고 쌓여서
필리핀인의 원성을 사는 것이죠.

한 예를 들도록 할게요.

제가 필리핀에 있었을 때 정말 얼굴 들지 못할 정도의
사건이 있었습니다.

지금 생각해도 너무 부끄러웠습니다.
그 사건의 내막은 이렇습니다.

제작년 태풍 켓사냐로 인해서 많은 필리핀인들이 죽었었죠.
그런데 그 사건에 대해서 한국인이 페이스북
트위터에 악플을 달았답니다.

그 내용은
'수영 못하는 원숭이들 잘 죽었다.'

여러분들! 어떻게 생각하세요.
정말 부끄럽죠. 그런데 더 부끄러운 현실을 알려드리면
저 악플러가 문제가 아니라는 것이죠,

필리핀인들의 원성이 일어났던 진짜 이유를 아시나요!

저 글을 보고 개념없는 악플러라고 욕하는 것이 아닌
얼마나 필리핀인들한테 당했으면 저런 식의
글을 썼겠냐 하면서 그 글에 동조를 구하는
한국인 네티즌에 의해서 불난 집에 기름을 부었다는 것이죠.

사실 그럴수도 있어요.
제가 필리핀 전지역을 다니면서 느꼈던 필리핀인들.
분명히 한국인을 봉으로 보는 모습 있습니다.

하지만 이 사건은 국가재난이며 많은 사람들이
죽은 거잖아요. 그 사건에 대해서 저런 식의 이성적인
판단으로 얼마나 한국인이 당했으면 된다는 식의
표현을 쓰는 것은 아니지 않을까 싶습니다.

필리핀 내 한국인들이 많이 사고가 나는 것.
수없이 많은 외국인들 중에서 한국인을 상대로
하는 사건들이 많은 것.
단순히 필리핀인들이 잘못해서만 일어나는 걸까요?

한국인이 많지 않은 지역은
I LIKE KOREAN이라는 정서가 표출되고
한국인이 많은 지역은
I HATE KOREAN이라는 정서가 표출되는 현상!
단순히 넘고가기에는 필리핀 내 한국인의 이미지
너무 안 좋습니다.

자신의 행동하나하나가 한국인의 이미지라고
생각하고 신중하게 행동하기를 바랍니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