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기오를 가는 사람들이 대부분 편견으로 가지고 있는 것이 있다.

그것은 바로 할 것이 없다는 것이다.

하지만 바기오도 이것저것 할 것이 많다. 그 중에서 오늘 이야기할 것은

바로 바기오 엑티비티 중 하나인 볼링장에 대해서 이야기할까 한다.

 

바기오에서는 꽤나 많은 바기오 사람들이 볼링을 많이 즐기는데

24레인까지 있는 대형 볼링장이 센터몰 가장 윗층에 위치한다.

 

 

이곳이 바로 센터몰이다.

센터몰은 예전에 SM몰이 들어서기 전 바기오시민들의 쇼핑장소로 유명한 곳이다.

지금은 예전의 명성 정도는 아니지만 그래도 연일 사람들로 인산인해를 이루는 곳이

바로 이곳 센터몰이다.

 

 

센터몰 가장 윗층으로 올라가면 다음에 빙고를 하는 곳이 나오고 그 오른편으로 나가면

바로 볼링장이 나온다.

 

 

이것이 볼릴장이다. 오픈시간은 다음 사진과 같다.

보통 한국에서 볼링을 친 사람들도 볼링화 자체를 가지고 오는 사람이 없는 관계로

볼링화를 빌려야 되는데 그 금액은 1족당 30페소다.

 

그리고 1게임에 한 사람당 100페소 금액인데

여기에서 중요한 것은 학생 ID카드가 있으면 15프로를 절감받아

85페소에 한 게임을 즐길 수 있다.

 

 

우리는 가장 오른편에 라인을 잡았다.

우리들은 거의 대부분 처음 처보는 경우가 많아서 점수가 참 100점 이상을 넘기는 사람들이

없었다. 나 역시 한국에서 에버리지 점수가 100점이 조금 넘는 수준이었는데

이곳의 첫 게임은 고작 60점에 불과했으니 창피 그 자체였다.

 

그런데 참 다행스럽게도 우리 팀이 200점으로 198점의 상대 팀을 이기게 되었다.

게임비와 음료수값, 그리고 신발 대여 비용을 내기로 했는데

참 살벌하게 게임을 했던 거 같다.

 

 

우리 팀의 에이스였던 아이!

 

나도 평소와 다르게 정말 진지하게 게임을 임했던 것 같다.

 

그래서 첫 게임은 2점차 승리 그리고 두 번째 게임은 꽤 큰 점수차로 이겼다.

 

음료수, 2번의 게임 신발대여 비용 모든 비용이 6명으로 해서 1512페소가 나왔다.

우리 팀은 당연히 승리했기에 지불하지 않고 상대편 한 명당 504페소를 지불했다.

 

약 1시간 30분 동안 논 것 치고는 그 정도 금액은 충분히 지불을 할 정도의 금액이 아닐까 싶다.

더군다나 게임비 내기를 안했다면 한 명당 252페소 정도 수준이니

약 6300원 정도 되는 금액으로 볼링을 즐긴 것이 되니 꽤나 괜찮은 금액으로

볼링을 즐겼다고 할 수 있다.

 

바기오에서 볼링을 즐기기로 한다면 꼭 기억하라!

 

센터몰 볼링장 그리고 꼭 학생증을 들고 가라.

그래야 돈을 절약할 수 있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