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들은 만약이라는 가정하에 많은 상상을 하게 됩니다.

대부분의 상상은 이런 것이겠죠?

내가 만약 백만장자가 된다면?
내가 만약 로또에 당첨이 되었다면?

등등 많은 상상들이 좋은 것에 대한 상상을 할 것입니다.

그런데 만약에 여러분들이
장애인이 된다면 이라는 생각으로 장애인의 삶을 상상해보신 적 있으신가요?

아마도 그런 생각은 하지 않으셨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제가 이 말을 해드리고 싶은 것은
실제로 우리나라에서 장애인들의 대부분이 후천전 장애인이라는 것이죠.

즉 정상인에서 여러가지 사고로 인해서 장애인이 되는 경우가 많다는 것입니다.

저는 사실 그런 장애인들을 7년 가까이 봉사활동을 하면서 그들에게
이야기를 들을 때 항상 들었던 이야기가 있답니다.
" 장애인이 되어보니 그들의 삶을 이해할 수 있겠다."
라는 것입니다.

실제로 우리나라에서 장애인에 대한 대우는 형편없다고 하는 것이
맞을 것 같습니다
오늘 여러 방송에서 장애인의 날인 만큼 해외 선진국들의 장애인 복지에 관한
실태조사를 보여주면서 우리나라에 영악한 장애인 인권을 보여주었습니다.

하지만 사실 걱정되는 것이 있답니다.
평소에 안 나오던 장애인 관련 소식이 마치 장애인의 날이라고
지정되어서 마치 특별히 장애인을 대해야 된다는 식의 날로 지정된 오늘의 날처럼
오늘이 아니면 두 번 다시 그들의 낮은 목소리를 보도할 것인가 하는 문제랍니다.

실제로 그러기에 장애인들은 이야기합니다.

"여러분들이 우리의 입장이 된다면 여러분의 자세는 틀려질 것입니다."
라고 말이죠.

지금 이 순간 장애인들을 우리와는 다른 사람들이라고 인식하고 있지 않나요?
그런 인식부터가 어찌보면 장애인들에게는 큰 상처가 될 수 있답니다.
오늘 장애인의 날이라서 장애인에 대해 생각해보는 날이 아닌
나도 장애인이 훗날 될 수 있다는 생각으로 장애인의 인권을 대한다면
그 해결책은 나올 것이라 생각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삐돌이곤 2010.04.20 22: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호주에 와서 장애인들을 볼일이 많이 없었지만...

    좀 신기했던 것은 얼마전에 클럽엘 갔는데... 장애인이 휠체어를 타고 와서도 재밌게 놀다가 가는 것을 봤습니다.

    이것들이 이 곳에서는 당연하게 여겨지는 듯 싶었습니다. 하지만 제 친구들과 저는 좀 놀랐습니다. 우리나라에서는 동등한 대우를 받지 못하는게 대부분입니다.

    한국 같았으면 못들어 오게 막았을 것이 뻔합니다. 하지만 이 곳은 오히려 휠체어를 끌어주며 들어 오는 것을 돕는 것을 보고 또 한번 무언가를 느꼈습니다.

    그리고 그들도 우리와 같이 즐겁게 즐기고 돌아 가는 것을 보고 한편으로는 한국에 대해 다시한번 더 생각해보게 만들었습니다. 그 들도 똑같은 사람인데 말이죠...

  • 뜨인돌 2010.04.20 23:4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장애인 인권 문제를 우리나라에서는 제대로 인식하지 않는 것 같습니다. 이 기회에 영화 <미투>라도 봐야겠어요~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 lara 2010.06.12 05:5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그런생각해봤는데 정말못살것같다는생각을했어요
    티비나 실제로장애인들을보면 정말대단하다고생각합니다 저보다더열심히사는모습을보고
    반성도하게되고 그런데아직까지우리나라는 장애인들이살기 불편한나라죠..발전이없어요
    사실지하철에서 계단올라갈때 휠체어타는사람옮겨주는시설있잖아요 마음아픕니다
    사람이목다끌게음악나오고 느리고 ..작동잘안되고 도와주지도않고 편견많고 은근히깔보고
    모두평등하고 공평하게기회를주는 당당한나라가됫음좋겠어요 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