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무슨 말을 해야 될까요?

오늘 핫 이슈가 되었던 노인폭행사건과 폭언에 관한 사건.

정말 너무 화가 납니다.

우리나라가 이제는 동방예의지국이라는 이야기가 호랑이 담배 피던 시절에나

있는 것처럼 보이는 것은 저만 느끼는 優인가요?

아니 솔직히 이야기해서 외국에 나와 있는 요즘 제가 느끼는 것은

우리나라 사람만큼 남 배려 없고 자기 멋데로 행동하는 사람들이 없다고 생각합니다.

실제로 호주에 있을때는 한국인 워홀러를 대놓고 안 받는 작업장도 생기고

필리핀에서는 앞서서 이야기하지만 증오의 눈길로 한국인을 바라보는 필리핀인들이

많은 것이 사실입니다.

많은 사람들은 필리핀 사람들이 한국인을 이용하는 것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냐고 저한테 묻습니다. 하지만 저는 그런 사람들에게 말하고 싶네요.

그 수없이 많은 사람들 중에서 왜 하필 한국인들만 그렇게 당하고 사는지에

대해서 생각해보면 조금 부끄러워집니다.

제가 볼때 필리핀에서 사고가 나는 한국인들 불의의 사고가 아닌 이상은 다 그런 이야기합니다.

사고 당할 만한 행동을 했으니 사고를 당했다고 말이죠.

저는 솔직히 저 어이상실의 젊은이보다 그 옆에서 아무런 제지를 하지 못하는 사람들이

더 화가 납니다. 수없이 많은 사람들이 저 모욕 당하는 어르신분들을 보호하지 못한단 말인가

싶어서 말이죠.

예전이었다면 상상도 못하는 세상이 되어버린 현실에 너무 화가 납니다.

이런 현실이 호랑이 담배피던 시절이었다는 이야기를 듣는 사회가

되기를 희망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