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서의 비둘기 이미지는 평화의 이미지라기
보다는 닭둘기라는 표현이 더 많을 정도로
그리 좋은 평을 받고 있는 것이 아니죠.

실제로 닭둘기라 불리우는 비둘기는 사람도 피하지
않고 온갖 쓰레기를 뒤지면서 음식물 쓰레기봉투를
뜯는 아주 말썽꾸러기 이미지가 강하죠.

그것과 함께 호주에서도 그런 말썽꾸러기
이미지의 새가 있답니다.

저는 처음에는 굉장히 아름다운 새의
이미지로만 인식이 되었죠.
그런데 이놈의 새가 사람들 점심을 즐기는 곳에서
큰 몸을 이끌고 와서 햄버거 및 샌드위치를 갈취하면서
먹는 모습. 쓰레기통을 뒤지는 모습을
보면서 우리나라의 닭둘기가 너무 생각나더라구요.

나중에는 신기한 것보다
쓰레기 새라고 부를 정도로 협오의 새로
인식되었죠 ^^

그나마 저 새가 한국에 있었다면
어찌되지 못할 정도로 횡포가 심한데
호주에서는 동물보호 정책이 있어서
저 새들의 횡포에 속수무책 당하는 사람들을
많이 목격하게 된답니다.

실제로 한국인 중에서 저 횡포에 열받아
발길로 찼다가 경찰서에 끌려갔다는 우스갯소리도
들리기도 했죠.

호주 내 동물은 그 어떤 동물보다
행복한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어
피식 웃게 되네요 ^^

오늘은 워킹에 관한 이야기보다
출근길 닭둘기를 보고 호주 새가 생각나
적어봤습니다 ^^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