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오래간만에 망우역 근방으로 나갈 일이 있었습니다.

 

 

항상 앞만 보며 살아서 그런지 몰라도 언제 이렇게 큰 고층건물이 들어섰는지

정말 놀랍더군요. 엔터식스. 그리고 CGV극장 공항까지 가는 리무진 버스까지

말 그대로 예전에 중랑구는 못 사는 지역이라는 인식이 많았는데

어느 새 세련된 도시가 된듯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그런데 한 편에... 나도 모르게... 아... 이건 아니구나 싶은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것은 구걸하는 노인분이 계셨던 겁니다.

 

선진국이 되기를 지향하며 높게 더 높게 지으며 건설하고 또 건설하는 와중에

어찌보면 서민들을 돌보지 못하는 우리나라 사회 모습이 보였기 때문입니다.

 

복지와는 거리가 먼... 이제 조금씩 복지를 개선한다고 보지만

아직까지도 사회의 그늘진 곳에서는 이렇게 노인분들이 하루 한 끼 떼우기도 어렵고

구걸을 하며 지내는 사람이 있다는 것...

 

사회구성원으로서 한 번쯤 생각해봐야될 것 같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