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주워킹으로 돈을 많이 번다는 이야기를 많이들 들어봤을 것이다.

 

그런 이야기에 다들 호주워킹을 너도나도 도전하는 것이 사실이다.

 

그렇다면 현실적으로 호주는 기회의 땅인가?

 

나는 어떤 이에게는 기회의 땅이 될 수 있고, 어떤 이에게는 기회의 땅이 아닌

도피의 땅이 될 수 있다고 말한다.

 

 

 

실제로 내가 만나온 많은 워홀러들 중 10명 중의 1명은

본인의 열정을 십 분 발휘하여 기회를 잡고 지금 제 2의 인생을 살고 있다.

 

그런데 그 워홀러의 모습을 보고 있으면

한국에서도 그 정도 노력이면 성공할 수 있다는 생각을 가지게 될 정도로

체계적인 계획속에 자기개발을 하는 학생들이다.

 

그런데 반대로 대부분의 학생들은 호주를 가면 다 될 것이라는 약간은 안일한 생각을

하는 것이 많이 보인다.

 

기회의 땅이 아닌 도피의 땅이 된 듯한 모습이라는 것이다.

 

 

나는 항시 호주워킹을 도전하는 사람들에게 지금 당장 생각나는 데로

A4지의 본인의 계획을 적어보라고 말을 한다.

 

그러면 그들은 당황해한다.

그리고 A4지에 단순히 한 줄 내지 2줄 정도만 적는 것이 사실이다.

 

그러면 나는 그렇게 말한다.

 

호주워킹 1년은 여러분들에게 기회가 될 수 있습니다.

왜 그런데 이렇게 단순한 생각으로 가시나요?

 

 

그렇게 말을 하면 그들은 다시 한 번 펜대를 잡고 글을 적기 시작한다.

하지만 역시나 얼마 안 있어서 뭘 적어야 될지 당혹스러워한다.

 

평소에 호주워킹으로 와서 내가 어떤 식으로 생활해야 되겠다는 생각을 가진 적이

없기에 당황해 하는 것이다.

 

지금 나는 이 글을 읽는 예비워홀러들에게 묻고 싶다.

 

당신에게 호주는 기회의 땅으로 자리매김 될 것인가?

아니면 도피의 땅으로 인지될 것인가?

 

그것은 지금 현재 이 글을 보고 자신의 계획을 얼마나 체계적으로 적을 수 있는지

그 여부에 달려있을 것이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