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들은 장애인들을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불쌍한 사람들 이라는 인식으로 혹시나 그들을 대하고 있지 않으신가요?

사실 제가 말씀드리고 싶은 것 중의 하나는 그들을
절대로 불쌍한 사람이라는 인식으로 봐서는 안된다는 것입니다.

그렇게 된다면 그들은 특별한 존재로써
사회의 일원으로 받아들여지지 않기 때문입니다.

사실 그런 점에서 장애인의 날은 폐기되어야 되는 날이라
할 수 있습니다. 왜 굳이 장애인의 날을 재정해야 되냐는 이야기죠,

똑같이 사람으로써 그렇게 특별하게 지정한다는 것은
그들에게는 그렇게 기분이 좋은 현황은 아니라는 이야기입니다.

하지만 우리나라이기 때문에
장애인 복지가 잘되어 있지 않은 우리나라이기 때문에 그 날이
없어지면 안된다는 생각도 해봅니다,

그 날이 아니면 장애인분들이
외출을 할수도 없으며 즐기지 못하기 때문이다.
그날 외출 역시도 선착순으로 끊어서 못 갈 정도로 일손과 함께 인력이
부족한 것 역시 사실이랍니다.

이런 상태에서 저는 장애인의 인권과 복지 문제는 지금에서 다루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항상 장애인의 날이 되면 장애인의 대한 인권을 재조명하고
사람들에게 장애우 라는 호칭으로써 친구라는 인식만 심어주는
것은 아니라는 이야기죠.

지금 평상시 때 보이는 장애인들의 모습을 보고 그것에 대한 대비를 해야 된다는 것입니다.

지금 현재 출근길에 휠체어 장애인이 지하철을 탄다고 한다면
여러분들은 어떤 시선으로 그들을 바라보겠습니까?
지금 현재 버스에서 장애인들이 타고 있는 것을 본 적이 있습니까?

없습니다. 없는 이유는 우리가 바라보는 시선이
무섭고 두렵기 때문에 그들은 사회로 못 나가는 것이랍니다.

장애인이 되어야 그들의 마음을 안다고 이야기할 정도로
사람들은 모른답니다.

지금 한번 여러분들은 장애인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는지 생각하는 하루가 되었으면 합니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