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비례대표로 국회의원들이 된 사람들이 화제가 되고 있다.

 

화제라는 것이 아주 안 좋은쪽으로 실검을 장악하고 있다.

 

실검으로 화제되는 사람들의 면면을 보면 국회의원을 국개의원들이라고 말을 하는 이유를 알 수 있다.

 

솔직히 비례대표 제도는 좋은 제도다.

 

제도의 취지는 좋지만 지금 우리나라의 비례대표로 당선되는 사람들의 면면을 보고 있으면

그 취지에 맞춰진 인재라고 보기에는 욕밖에 안 나오는 인간들이 대부분이다.

 

함량미달 수준의 당선자들.

 

그런데 그들은 국회의원 뱃지를 단다.

 

정당들의 월급을 받는 것이 아니라 국민들의 피 같은 혈세를 받아챙긴다.

 

그것도 최저임금 수준이 아니라 억 연봉을 받는다.

 

이런 상황이다보니 비례대표 제도 자체를 없애야 된다는 이야기가 나온다.

 

실제로 비례대표의 면면을 제대로 알고 그 사람이 정치인이 되는구나! 라며 고개를 끄덕일 정도의 인물 누가 있는가?

 

최소한 투표를 해서 차악이라도 뽑는 식으로 하지만

비례대표는 국민들은 그 사람들의 면면을 모른다.

 

나중에 추악한 그들의 삶을 알고 있더라도 이미 국회의원 뱃지를 단 상황이다.

 

그러기에 화가 나고 상대적 박탈감이 생기는 것이다.

 

비례대표 제도. 이건 필히 선거법을 개정해서라도 바뀌어야 될 것 같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