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사람이 미래다! 라는 문구로 유명한 두산그룹이 희망퇴직을 받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그리고 자연스럽게 요즘 FA문제로 돈을 풀고 있는 프로야구 시장에서

그들 잡을 돈을 있으면서 일반인들은 내쫒는다는 비아냥을 듣고 있는 실정이다.

 

 

그러다보니 베어스 팬으로서 기분도 나쁠 뿐만 아니라.

 

두산베어스 선수연봉이 미래다!

라는 식의 이야기도 들리고 있다.

 

사실상 작년 한해 두산그룹이 위태하다는 이야기는 호사가들한테

많이 들리던 이야기였다. 그런데 장원준이라는 FA최대어를 작년에 잡음으로

그런 이야기가 종식되었지만 결국 이번에 와서 터지고 만 것이다.

 

이런 현상을 보면서 나는 왜 이렇게 우리나라 사회 모습과 비슷하다는 생각이 든다.

 

어찌보면 몇 푼 적게 받아도 될 수 있을 정도의 고연봉자들에게는

더 많은 보너스를 제공하며 잡기 위해 노력하며

한 달 월급 박봉으로 쪼개살고 있는 서민들은 더 많은 세금을 내고

월급봉투 빼고는 다 늘었다는 현실이 지금 현재 벌어지고 있는 꼴이다.

 

실제로 지금 FA과열로 인한 돈을 주지 않았다면 몇 십 명의 실업을 막았을 것이라는

이야기. 그냥 단순히 들을 이야기가 아니다.

 

이번에 두산베어스가 김현수 선수 오재원 선수 그리고 고영민 선수가 FA다.

 

김현수 선수는 국내로 턴 한다는 가정이라면 두산은 120억원 가까운 돈의 총알을

준비하고 이야기가 전해들린다. 오재원 선수 역시 50억 원 이상 이야기도 들린다.

 

두산 베어스 팬이지만 지금 이런 모습은 아닌 것 같다.

 

두산인프라코어 직원들의 월급을 못 주며 명예퇴직을 요구하면서...

 

통 크게 FA선수들에게는 돈을 남발하는 이런 모양새는 허세라는 느낌도 든다.

 

두산베어스가 성적이 안 좋아도 좋다.

과도한 FA금액에 투자하는 것보다 향후 우리의 모습이 될 수 있는 명예퇴직 대상자에게

일자리 기회를 주기를 바란다.

 

사람이 미래다. 라는 문구가 FA선수가 미래다! 라는 비아냥으로 들리지 않기를 바라는 바다.

 

두산베어스 팬으로 안타까움에 글 적어본다.

블로그 이미지

일반인이 바라본 세상 일반인의 시선

이 시대의 전문가들은 많다. 하지만 실상 현실적인 이야기를 해주는 따뜻한 시선을 가진 사람은 드물다. 그러기에 나는 전문가가 되기를 거부한다 일반인의 시선으로 사회를 바라보는 그런 글을 쓰고 싶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 a 2015.12.19 12: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두산그룹에서 98년에 희망(?)퇴직 당해 추운 날에 거리로 내몰린 그 수많은 사람들 중의 하나인 저로서는 그 당시의 아팠던 기억이 다시 떠오릅니다. 그러면서 '사람이 미래다' 라고 광고하는 것을 보고 참 뻔뻔스럽기도 하다 라고 생각했었는데 아니나 다를까 어려워지면 사람부터 자르고 보는 두산그룹의 행태는 그때나 지금이나 변한게 하나도 없군요. 그때는 OB맥주가 어려워지면서 그룹 전체가 힘들어졌는데 그 원인은 박용성을 비롯한 최고경영층의 잘못된 의사 결정 때문이었죠. 즉, 하이트맥주의 초반 돌풍을 우습게 보고 안이하고 잘못되게 대처하고 이에 따라 하이트에 완전히 역전됨에 따라 초래된 일이었죠. 거기에 지금 두산건설회장으로 있는 3세인 박정원이 OB맥주 마케팅 책임자로 있으면서 말아먹은 것도 크게 역할을 했습니다. 그래도 지금 퇴직당하는 사람들은 10개월치를 위로금으로 받는다고 하니 그때보다는 낫네요. 저희는 고작 3개월치 그것도 기본급 3개월치를 받고 강제로 내몰렸으니까요. 4년 전인가 제 친구가 자기 딸이 두산과 신한은행 두 군데 합격을 했는데 어느 쪽을 선택할까 고민이라고 하길래 저는 신한은행을 선택하라고 두산은 절대 가지말라고 정말 강력하게 조언을 했었는데 엊그제 친구한테 전화가 왔더군요. 그때 제 말이 많이 도움이 되었다고 고맙다고 술 한잔 사겠다고 말이죠. 두산그룹 그리고 박씨 일가 기억나는 그들의 갑질 행태는 수없이 많지만 그만 하렵니다. 더러워서 말이지요.